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남서 경찰관 피의자에게서 금품 수수 정황…주거지 등 압수수색
입력 2019.04.17 (08:42) 수정 2019.04.17 (13:41) 사회
강남서 경찰관 피의자에게서 금품 수수 정황…주거지 등 압수수색
서울 강남경찰서 경찰관이 본인이 담당했던 사건 피의자에게서 금품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뇌물수수 혐의로 어제(16일) 김 모 경위(52살)의 집과 사무실, 차량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습니다.

강남서 수사과에 근무 중이었던 김 경위는 한 여성사업가에게서 골프장 이용료를 포함해 수백만 원 어치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여성 사업가는 2017년 사기 혐의로 고소를 당해 경찰 조사를 받던 중 피해자와 합의했고, 당시 경찰은 검찰 지휘를 받아 이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김 경위가 알고 지내던 다른 경찰관 3명과 함께 골프를 쳤으며, 여성 사업가가 김 경위의 골프비 일부를 내고 골프장도 예약해 준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입건된 김 경위를 제외한 3명은 해당 여성사업가를 알지 못하고, 각자 골프비를 내는 등 뇌물 관련 혐의점이 없어 참고인으로 조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경위를 대기발령 조치한 경찰은, 김 경위가 여성사업가의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 대가성이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강남서 경찰관 피의자에게서 금품 수수 정황…주거지 등 압수수색
    • 입력 2019.04.17 (08:42)
    • 수정 2019.04.17 (13:41)
    사회
강남서 경찰관 피의자에게서 금품 수수 정황…주거지 등 압수수색
서울 강남경찰서 경찰관이 본인이 담당했던 사건 피의자에게서 금품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뇌물수수 혐의로 어제(16일) 김 모 경위(52살)의 집과 사무실, 차량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습니다.

강남서 수사과에 근무 중이었던 김 경위는 한 여성사업가에게서 골프장 이용료를 포함해 수백만 원 어치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여성 사업가는 2017년 사기 혐의로 고소를 당해 경찰 조사를 받던 중 피해자와 합의했고, 당시 경찰은 검찰 지휘를 받아 이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김 경위가 알고 지내던 다른 경찰관 3명과 함께 골프를 쳤으며, 여성 사업가가 김 경위의 골프비 일부를 내고 골프장도 예약해 준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입건된 김 경위를 제외한 3명은 해당 여성사업가를 알지 못하고, 각자 골프비를 내는 등 뇌물 관련 혐의점이 없어 참고인으로 조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경위를 대기발령 조치한 경찰은, 김 경위가 여성사업가의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 대가성이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