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이 쌓은 ‘아시아나 마일리지’ 어떻게?…인수 회사 책임?
입력 2019.04.17 (09:52) 수정 2019.04.17 (10:13)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고이 쌓은 ‘아시아나 마일리지’ 어떻게?…인수 회사 책임?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금호그룹이 국내 2위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을 팔겠다고 했죠.

아시아나 이용객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마일리지일 겁니다.

그동안 쌓아온 마일리지는 어떻게 되는지, 쓸 수 없게 되는 건 아닌지 걱정도 되실텐데요.

박대기 기자가 궁금증을 풀어드립니다.

[리포트]

송재령 씨는 항공기 이용이 많은 편입니다.

잦은 해외 출장으로 회사에 쌓인 마일리지는 6만 마일, 조금만 더 모으면 미국 왕복도 가능한 양입니다.

[송재령/서울시 영등포구 : "갑작스럽게 소멸된다면 좀 황당할 거 같고 기본적으로 소비자로서 어떻든 간에 요구를 좀 해야 하지 않을까..."]

인터넷에도 비슷한 문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애써 모은 마일리지가 회사 매각으로 사라지는 게 아니냐는 걱정이 많습니다.

아시아나 고객들이 쌓아 놓은 마일리지는 현금으로 따지면 6천688억 원어치입니다.

이 마일리지는 회계상 '부채'의 하나로 반영돼 있습니다.

마일리지만큼 고객들에게 빚을 지고 있는 것인데, 인수하는 회사는 이 빚도 떠안게 됩니다.

[양승국/KBS 자문 변호사 : "회사를 양도·양수함에 있어 다른 합의가 없는 한 마일리지도 채무이기 때문에 당연히 인수하게 됩니다. 채권·채무까지 다해서 평가하고 인수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바뀐 회사가 마일리지를 책임지기 때문에 이용에 문제가 없다는 얘깁니다.

아시아나항공도 "같은 조건으로 마일리지를 쓸 수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매각과는 별개로 아시아나는 수익이 나지 않는 일부 노선의 운항을 줄일 계획입니다.

때문에 예약 고객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아시아나 측은 환불을 하거나 항공권을 대체해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고이 쌓은 ‘아시아나 마일리지’ 어떻게?…인수 회사 책임?
    • 입력 2019.04.17 (09:52)
    • 수정 2019.04.17 (10:13)
    930뉴스
고이 쌓은 ‘아시아나 마일리지’ 어떻게?…인수 회사 책임?
[앵커]

금호그룹이 국내 2위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을 팔겠다고 했죠.

아시아나 이용객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마일리지일 겁니다.

그동안 쌓아온 마일리지는 어떻게 되는지, 쓸 수 없게 되는 건 아닌지 걱정도 되실텐데요.

박대기 기자가 궁금증을 풀어드립니다.

[리포트]

송재령 씨는 항공기 이용이 많은 편입니다.

잦은 해외 출장으로 회사에 쌓인 마일리지는 6만 마일, 조금만 더 모으면 미국 왕복도 가능한 양입니다.

[송재령/서울시 영등포구 : "갑작스럽게 소멸된다면 좀 황당할 거 같고 기본적으로 소비자로서 어떻든 간에 요구를 좀 해야 하지 않을까..."]

인터넷에도 비슷한 문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애써 모은 마일리지가 회사 매각으로 사라지는 게 아니냐는 걱정이 많습니다.

아시아나 고객들이 쌓아 놓은 마일리지는 현금으로 따지면 6천688억 원어치입니다.

이 마일리지는 회계상 '부채'의 하나로 반영돼 있습니다.

마일리지만큼 고객들에게 빚을 지고 있는 것인데, 인수하는 회사는 이 빚도 떠안게 됩니다.

[양승국/KBS 자문 변호사 : "회사를 양도·양수함에 있어 다른 합의가 없는 한 마일리지도 채무이기 때문에 당연히 인수하게 됩니다. 채권·채무까지 다해서 평가하고 인수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바뀐 회사가 마일리지를 책임지기 때문에 이용에 문제가 없다는 얘깁니다.

아시아나항공도 "같은 조건으로 마일리지를 쓸 수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매각과는 별개로 아시아나는 수익이 나지 않는 일부 노선의 운항을 줄일 계획입니다.

때문에 예약 고객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아시아나 측은 환불을 하거나 항공권을 대체해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