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식품위생법 위반 ​반찬 제조업체 11곳 적발
입력 2019.04.17 (10:16) 수정 2019.04.17 (10:38) 사회
식품위생법 위반 ​반찬 제조업체 11곳 적발
온라인을 통해 반찬을 판매하는 업체 11곳이 식품위생법을 위반해 보건당국에 적발됐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국 인터넷 판매 반찬 제조업체 130곳을 대상으로 위생점검을 시행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업체 11곳을 적발했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업체 3곳은 조리시설 청결이 불량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매년 직원들을 대상으로 해야 하는 건강진단을 하지 않거나 원재료명 등을 적지 않은 업체도 각각 2곳씩 적발됐습니다.

식약처는 해당 지자체에 적발 내용을 알리고, 지자체는 3개월 안에 적발업체에 대한 점검을 다시 해 위반사항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식약처는 "인터넷에서 판매되는 반찬과 전투식량의 식중독균을 검사한 결과 모두 기준을 통과했다"면서, "판매 방식이 변해 소비가 증가하는 식품들의 경우 사전 안전관리를 철저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식품위생법 위반 ​반찬 제조업체 11곳 적발
    • 입력 2019.04.17 (10:16)
    • 수정 2019.04.17 (10:38)
    사회
식품위생법 위반 ​반찬 제조업체 11곳 적발
온라인을 통해 반찬을 판매하는 업체 11곳이 식품위생법을 위반해 보건당국에 적발됐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국 인터넷 판매 반찬 제조업체 130곳을 대상으로 위생점검을 시행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업체 11곳을 적발했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업체 3곳은 조리시설 청결이 불량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매년 직원들을 대상으로 해야 하는 건강진단을 하지 않거나 원재료명 등을 적지 않은 업체도 각각 2곳씩 적발됐습니다.

식약처는 해당 지자체에 적발 내용을 알리고, 지자체는 3개월 안에 적발업체에 대한 점검을 다시 해 위반사항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식약처는 "인터넷에서 판매되는 반찬과 전투식량의 식중독균을 검사한 결과 모두 기준을 통과했다"면서, "판매 방식이 변해 소비가 증가하는 식품들의 경우 사전 안전관리를 철저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