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원전해체산업’ 본격 전략 마련
입력 2019.04.17 (10:59) 수정 2019.04.17 (11:28) IT·과학
정부, ‘원전해체산업’ 본격 전략 마련
정부는 2022년 고리 1호기 해체를 시작으로 원전해체산업을 미래 핵심 먹거리로 육성하기 위한 전략을 마련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3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안)'을 확정해 발표했습니다.

전 세계 원전해체 시장 규모는 549조 원으로 추산되며 원전의 설계수명 등을 고려할 때 글로벌 시장은 2020년대 중반 이후 본격적으로 확대될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국내 해체시장은 최소 22조 5천억 원으로 추산되며 2030년 이전까지 원전 12기의 설계수명이 끝나면서 시장도 본격적으로 커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고리 1호기 해체 착수 이전이라도 해체 사업을 세분화해 해체 준비 시설 등 가능한 부분부터 조기 발주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올해부터 고리 1·2호기 터빈 건물 격리공사, 월성 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작성 사전용역 등 25개 사업이 사전에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산업부는 2021년 하반기까지 국내 첫 원전해체연구소를 원전 밀집 지역인 동남권의 부산·울산, 경주에 설립한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에다, 국내 원전기업이 해체 분야로 사업을 전환해 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생태계 기반, 인력, 금융 등 종합지원을 추진합니다.

이 밖에도 500억 원 규모의 '원전기업 사업 전환 펀드'를 조성하고 금리·대출을 지원하는 등 재정적 지원도 뒤따릅니다.

산업부는 정책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해 2030년대 중반까지 세계시장 점유율 10%를 달성하고 국내 원전해체산업을 세계시장 상위 5위권 수준으로 발전시키겠다는 목표를 제시했습니다.

정부는 2022년 상업운전 시작 40년 만에 설계수명을 다해 영구정지된 고리 1호기를 해체한 뒤 이를 발판으로 해외 진출도 계획하고 있습니다.
  • 정부, ‘원전해체산업’ 본격 전략 마련
    • 입력 2019.04.17 (10:59)
    • 수정 2019.04.17 (11:28)
    IT·과학
정부, ‘원전해체산업’ 본격 전략 마련
정부는 2022년 고리 1호기 해체를 시작으로 원전해체산업을 미래 핵심 먹거리로 육성하기 위한 전략을 마련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3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안)'을 확정해 발표했습니다.

전 세계 원전해체 시장 규모는 549조 원으로 추산되며 원전의 설계수명 등을 고려할 때 글로벌 시장은 2020년대 중반 이후 본격적으로 확대될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국내 해체시장은 최소 22조 5천억 원으로 추산되며 2030년 이전까지 원전 12기의 설계수명이 끝나면서 시장도 본격적으로 커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고리 1호기 해체 착수 이전이라도 해체 사업을 세분화해 해체 준비 시설 등 가능한 부분부터 조기 발주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올해부터 고리 1·2호기 터빈 건물 격리공사, 월성 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작성 사전용역 등 25개 사업이 사전에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산업부는 2021년 하반기까지 국내 첫 원전해체연구소를 원전 밀집 지역인 동남권의 부산·울산, 경주에 설립한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에다, 국내 원전기업이 해체 분야로 사업을 전환해 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생태계 기반, 인력, 금융 등 종합지원을 추진합니다.

이 밖에도 500억 원 규모의 '원전기업 사업 전환 펀드'를 조성하고 금리·대출을 지원하는 등 재정적 지원도 뒤따릅니다.

산업부는 정책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해 2030년대 중반까지 세계시장 점유율 10%를 달성하고 국내 원전해체산업을 세계시장 상위 5위권 수준으로 발전시키겠다는 목표를 제시했습니다.

정부는 2022년 상업운전 시작 40년 만에 설계수명을 다해 영구정지된 고리 1호기를 해체한 뒤 이를 발판으로 해외 진출도 계획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