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박 전 대통령, 여성 몸으로 오랜 구금…국민 바람 이뤄지길 바라”
입력 2019.04.17 (11:19) 수정 2019.04.17 (11:46) 정치
황교안 “박 전 대통령, 여성 몸으로 오랜 구금…국민 바람 이뤄지길 바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기한이 끝난 데 대해 "이렇게 오래 전직 대통령이 구금생활을 한 경우가 안 계시는데, 아프시고 여성의 몸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인 점을 감안해 국민 바람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17일) 최고위원-중진 의원 연석회의 뒤 기자들의 질문에 "박 전 대통령이 여성의 몸으로 오랫동안 구금생활을 하고 계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오늘 최고위원-중진 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한 홍문종 의원은 "내년 총선을 위해 보수 대통합 운운하는데 보수의 아이콘으로서 보수의 지도자로 함께 정치했던 사람에 대해서 가만히 있는 건 정치적 도의가아닐 뿐 아니라 내년 선거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없다"면서 "당이 기대만 해서는 안 되고 결단 안 하면 안되도록 당 차원의 적극적인 후속 행동이 필요하다"고 요구했습니다.

한국당은 어제 논평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의 경우 여성의 몸으로 적지 않은 나이에 건강까지 나빠지는 상황에서, 계속되는 수감 생활이 지나치게 가혹한 게 아니냐는 여론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황교안 “박 전 대통령, 여성 몸으로 오랜 구금…국민 바람 이뤄지길 바라”
    • 입력 2019.04.17 (11:19)
    • 수정 2019.04.17 (11:46)
    정치
황교안 “박 전 대통령, 여성 몸으로 오랜 구금…국민 바람 이뤄지길 바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기한이 끝난 데 대해 "이렇게 오래 전직 대통령이 구금생활을 한 경우가 안 계시는데, 아프시고 여성의 몸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인 점을 감안해 국민 바람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17일) 최고위원-중진 의원 연석회의 뒤 기자들의 질문에 "박 전 대통령이 여성의 몸으로 오랫동안 구금생활을 하고 계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오늘 최고위원-중진 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한 홍문종 의원은 "내년 총선을 위해 보수 대통합 운운하는데 보수의 아이콘으로서 보수의 지도자로 함께 정치했던 사람에 대해서 가만히 있는 건 정치적 도의가아닐 뿐 아니라 내년 선거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없다"면서 "당이 기대만 해서는 안 되고 결단 안 하면 안되도록 당 차원의 적극적인 후속 행동이 필요하다"고 요구했습니다.

한국당은 어제 논평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의 경우 여성의 몸으로 적지 않은 나이에 건강까지 나빠지는 상황에서, 계속되는 수감 생활이 지나치게 가혹한 게 아니냐는 여론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