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P2P 허위 대출로 70억 원 챙긴 대부업체 일당 검거
입력 2019.04.17 (12:01) 수정 2019.04.17 (16:25) 사회
P2P 허위 대출로 70억 원 챙긴 대부업체 일당 검거
P2P와 연계된 대부 업체를 운영하면서 대출신청서류 등을 위조해 수십억 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해 5월부터 3개월 동안 321명에게 70억여 원을 받아 챙긴 업체 대표 41살 서 모 씨와 임원 58살 안 모 씨를 사기와 공문서변조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경리로 일하던 41살 양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P2P 연계 대부업은 투자자들의 돈을 모아 일반 대출이 어려운 사업자들에게 자금을 빌려준 뒤 회수해, 투자자들에게 원금과 이자를 돌려주는 방식입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인터넷 카페나 블로그 등을 통해 투자자와 사업자 등을 모집한 뒤, 대출신청서류를 위조해 대출이 이뤄진 것처럼 조작하거나 대출신청 금액을 부풀린 뒤 사업자로부터 일부를 돌려받는 방식으로 회사를 운영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또 후순위 투자자의 투자금으로 선순위 투자자의 원금과 이자를 돌려주는 방식으로 투자자들을 모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P2P 투자는 금융감독원에서 투자금액 한도를 최저 5백만 원에서 최고 2천만 원으로 정해놓고 있는데, 이 때문에 투자금 모집이 어려워지자 이들은 투자금 제한이 없는 사모펀드 형태로 투자자를 모집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투자 한도를 지키지 않도록 권유하거나 높은 수익률을 보장한다고 홍보하는 경우, 고위험 사업을 하는 불법업체로 의심해봐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수서경찰서·게티이미지]
  • P2P 허위 대출로 70억 원 챙긴 대부업체 일당 검거
    • 입력 2019.04.17 (12:01)
    • 수정 2019.04.17 (16:25)
    사회
P2P 허위 대출로 70억 원 챙긴 대부업체 일당 검거
P2P와 연계된 대부 업체를 운영하면서 대출신청서류 등을 위조해 수십억 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해 5월부터 3개월 동안 321명에게 70억여 원을 받아 챙긴 업체 대표 41살 서 모 씨와 임원 58살 안 모 씨를 사기와 공문서변조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경리로 일하던 41살 양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P2P 연계 대부업은 투자자들의 돈을 모아 일반 대출이 어려운 사업자들에게 자금을 빌려준 뒤 회수해, 투자자들에게 원금과 이자를 돌려주는 방식입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인터넷 카페나 블로그 등을 통해 투자자와 사업자 등을 모집한 뒤, 대출신청서류를 위조해 대출이 이뤄진 것처럼 조작하거나 대출신청 금액을 부풀린 뒤 사업자로부터 일부를 돌려받는 방식으로 회사를 운영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또 후순위 투자자의 투자금으로 선순위 투자자의 원금과 이자를 돌려주는 방식으로 투자자들을 모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P2P 투자는 금융감독원에서 투자금액 한도를 최저 5백만 원에서 최고 2천만 원으로 정해놓고 있는데, 이 때문에 투자금 모집이 어려워지자 이들은 투자금 제한이 없는 사모펀드 형태로 투자자를 모집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투자 한도를 지키지 않도록 권유하거나 높은 수익률을 보장한다고 홍보하는 경우, 고위험 사업을 하는 불법업체로 의심해봐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수서경찰서·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