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건강기능식품’ 대형마트·백화점 자유 판매 허용…규제 완화
입력 2019.04.17 (12:07) 수정 2019.04.17 (20:05)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건강기능식품’ 대형마트·백화점 자유 판매 허용…규제 완화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건강기능식품을 대형마트나 백화점에서 자유롭게 판매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이 밖에 동물실험 결과도 자유롭게 광고에 쓸 수 있게 허용하는 등 각종 규제를 풀기로 했습니다.

오수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내놓은 다섯 번째 규제혁신 방안의 초점은 건강 기능식품입니다.

그동안 대형마트와 백화점의 경우 해당 지자체에 사전신고를 해야만 판매할 수 있었는데 이 같은 규제를 없앨 계획입니다.

신고 의무가 없는 약국과의 형평성과 소비자 편의를 고려했습니다.

광고에 관해선 식약처가 인정한 공인검사기관 결과만 활용할 수 있었던 것을 다른 전문기관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또 미국처럼 동물 시험결과를 자유롭게 쓸 수 있게 합니다.

이 밖에 원료 범위와 관리방식, 인체실험 대상자 등 각종 관련 규제를 완화해 업체들에 도움을 주기로 했습니다.

건강기능식품은 세계 시장 규모가 146조 원가량으로 매년 급성장 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이 규제를 최소화하는 추세에 따라 이 같은 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밖에 일반 제과점도 음식점에 빵을 공급할 수 있도록 하고 배란 테스트기를 편의점에서 살 수 있게 할 계획입니다.

사물인터넷 관련 소방용품과 드론 등 신산업 관련 규제도 완화합니다.

정부는 우선 행정입법이나 고시 등을 통해 30건을 해결하고 법률 개정이 필요한 1건은 국회를 설득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 ‘건강기능식품’ 대형마트·백화점 자유 판매 허용…규제 완화
    • 입력 2019.04.17 (12:07)
    • 수정 2019.04.17 (20:05)
    뉴스 12
‘건강기능식품’ 대형마트·백화점 자유 판매 허용…규제 완화
[앵커]

정부가 건강기능식품을 대형마트나 백화점에서 자유롭게 판매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이 밖에 동물실험 결과도 자유롭게 광고에 쓸 수 있게 허용하는 등 각종 규제를 풀기로 했습니다.

오수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내놓은 다섯 번째 규제혁신 방안의 초점은 건강 기능식품입니다.

그동안 대형마트와 백화점의 경우 해당 지자체에 사전신고를 해야만 판매할 수 있었는데 이 같은 규제를 없앨 계획입니다.

신고 의무가 없는 약국과의 형평성과 소비자 편의를 고려했습니다.

광고에 관해선 식약처가 인정한 공인검사기관 결과만 활용할 수 있었던 것을 다른 전문기관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또 미국처럼 동물 시험결과를 자유롭게 쓸 수 있게 합니다.

이 밖에 원료 범위와 관리방식, 인체실험 대상자 등 각종 관련 규제를 완화해 업체들에 도움을 주기로 했습니다.

건강기능식품은 세계 시장 규모가 146조 원가량으로 매년 급성장 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이 규제를 최소화하는 추세에 따라 이 같은 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밖에 일반 제과점도 음식점에 빵을 공급할 수 있도록 하고 배란 테스트기를 편의점에서 살 수 있게 할 계획입니다.

사물인터넷 관련 소방용품과 드론 등 신산업 관련 규제도 완화합니다.

정부는 우선 행정입법이나 고시 등을 통해 30건을 해결하고 법률 개정이 필요한 1건은 국회를 설득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