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비건, 모스크바 방문…‘대북 공조’ 논의 가능성
입력 2019.04.17 (12:15) 수정 2019.04.17 (12:39)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美 비건, 모스크바 방문…‘대북 공조’ 논의 가능성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러 정상회담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이어지는 가운데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모스크바를 방문합니다.

대북제재 공조문제를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스티븐 비건 대북 특별대표가 러시아 모스크바로 떠납니다.

미 국무부는 비건대표가 17일부터 18일 이틀간 러시아를 방문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진전시킬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단 러시아 북핵수석대표인 마르굴로프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차관을 만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비건 대표의 러시아 방문은 그 시기 때문에 관심입니다.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공식 확인은 되지 않았지만 러시아로부터 김 위원장의 방러 가능성에 대한 이런 저런 언급이 나오고 있고, 그 시기도 임박했다는 관측까지 나옵니다.

따라서 미국이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전에 러 측과 대북 제재공조 문제 등 현안을 조율할 것이란 예상이 나옵니다.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전 미국측 대표를 맡아 북한과 실무협상을 담당했던 비건 대표는 회담 결렬 후에는 대북 제재에 대한 국제 공조를 강화하는 행보를 이어왔습니다.

하루 전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비건 대표의 이런 역할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폼페이오/美 국무장관/지난 15일 : "비건 대표는 대북 제재에 대한 국제공조를 얻어 냈습니다.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를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에 부과하고 있습니다."]

북미협상 교착상태에서 3차 북미정상회담이 모색되는 시점, 김정은 위원장의 방러 가능성이 높다는 예측까지 나오는 만큼 비건 대표의 러시아 방문이 예사롭게 보이지 않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 美 비건, 모스크바 방문…‘대북 공조’ 논의 가능성
    • 입력 2019.04.17 (12:15)
    • 수정 2019.04.17 (12:39)
    뉴스 12
美 비건, 모스크바 방문…‘대북 공조’ 논의 가능성
[앵커]

북-러 정상회담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이어지는 가운데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모스크바를 방문합니다.

대북제재 공조문제를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스티븐 비건 대북 특별대표가 러시아 모스크바로 떠납니다.

미 국무부는 비건대표가 17일부터 18일 이틀간 러시아를 방문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진전시킬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단 러시아 북핵수석대표인 마르굴로프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차관을 만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비건 대표의 러시아 방문은 그 시기 때문에 관심입니다.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공식 확인은 되지 않았지만 러시아로부터 김 위원장의 방러 가능성에 대한 이런 저런 언급이 나오고 있고, 그 시기도 임박했다는 관측까지 나옵니다.

따라서 미국이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전에 러 측과 대북 제재공조 문제 등 현안을 조율할 것이란 예상이 나옵니다.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전 미국측 대표를 맡아 북한과 실무협상을 담당했던 비건 대표는 회담 결렬 후에는 대북 제재에 대한 국제 공조를 강화하는 행보를 이어왔습니다.

하루 전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비건 대표의 이런 역할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폼페이오/美 국무장관/지난 15일 : "비건 대표는 대북 제재에 대한 국제공조를 얻어 냈습니다.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를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에 부과하고 있습니다."]

북미협상 교착상태에서 3차 북미정상회담이 모색되는 시점, 김정은 위원장의 방러 가능성이 높다는 예측까지 나오는 만큼 비건 대표의 러시아 방문이 예사롭게 보이지 않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