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대표, ‘세월호 막말’ 거듭 사과…징계 논의
입력 2019.04.17 (12:22) 수정 2019.04.17 (13:25)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황교안 대표, ‘세월호 막말’ 거듭 사과…징계 논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의 '세월호 막말' 논란에 대해 황교안 대표가 오늘 거듭 사과했습니다.

정진석 의원은 오늘 자신의 생각이 짧았다며 사과글을 SNS에 올렸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전현직 의원의 '세월호 막말'에 대해 황교안 대표가 다시 한번 사과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당 일각에서, 있어서는 안되는 부적절한 발언들이 나왔다"며, "당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또 "유가족과 국민의 마음에 상처를 준 것은 물론이고 표현 자체도 국민 감정과 맞지 않는 것들이었다"며, 당 윤리위에서 응분의 조치를 취해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당 내부를 향해 "말 한마디, 행동 하나라도 국민 입장에서 생각하고 신중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세월호 관련 발언으로 당 윤리위에 회부된 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친구가 보내 준 짧은 글을 무심코 올렸는데, 생각이 짧았다"며, 페이스북에 사과 글을 올렸습니다.

정 의원은 "세월호가 더 이상 정쟁의 대상이 되지 않아야 한다는 뜻을, 정치권에 던지고 싶었다"며, "세월호 유가족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고 썼습니다.

한국당은 모레, 당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세월호 막말' 논란을 일으킨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합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황교안 대표, ‘세월호 막말’ 거듭 사과…징계 논의
    • 입력 2019.04.17 (12:22)
    • 수정 2019.04.17 (13:25)
    뉴스 12
황교안 대표, ‘세월호 막말’ 거듭 사과…징계 논의
[앵커]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의 '세월호 막말' 논란에 대해 황교안 대표가 오늘 거듭 사과했습니다.

정진석 의원은 오늘 자신의 생각이 짧았다며 사과글을 SNS에 올렸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전현직 의원의 '세월호 막말'에 대해 황교안 대표가 다시 한번 사과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당 일각에서, 있어서는 안되는 부적절한 발언들이 나왔다"며, "당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또 "유가족과 국민의 마음에 상처를 준 것은 물론이고 표현 자체도 국민 감정과 맞지 않는 것들이었다"며, 당 윤리위에서 응분의 조치를 취해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당 내부를 향해 "말 한마디, 행동 하나라도 국민 입장에서 생각하고 신중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세월호 관련 발언으로 당 윤리위에 회부된 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친구가 보내 준 짧은 글을 무심코 올렸는데, 생각이 짧았다"며, 페이스북에 사과 글을 올렸습니다.

정 의원은 "세월호가 더 이상 정쟁의 대상이 되지 않아야 한다는 뜻을, 정치권에 던지고 싶었다"며, "세월호 유가족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고 썼습니다.

한국당은 모레, 당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세월호 막말' 논란을 일으킨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합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