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경비업계, 신기술 활용 잇따라
입력 2019.04.17 (12:51) 수정 2019.04.17 (12:59)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일본 경비업계, 신기술 활용 잇따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 열리는 럭비월드컵과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경비 수요가 늘고 있는데요.

새로운 기술을 활용한 경비 업계 진출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리포트]

한 스포츠용 선글라스 업체가 개발한 안경형 단말기입니다.

[경비원 : "잠시만요. 어떻게 오셨습니까?"]

언굴 인식 기능이 있어 출입 허가가 없는 사람이 나타나면 화면에 표시해 줍니다.

무게가 40g에 불과해 오래 착용해도 불편하지 않습니다.

[야마모토 나오유키/야마모토광학 사장 : "올해 럭비월드컵, 내년 도쿄올림픽 등 사업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소리를 이용한 기술로 경비 업계에 진출하려는 기업도 있습니다.

한 대형 악기 업체가 개발한 것은 사람의 귀에는 거의 들리지 않는 특수 주파수의 소리를 활용한 기술입니다.

스피커에서 이 특수한 소리를 내보내는데요.

이 소리에는 문자 등의 데이터가 포함돼 있어 스마트폰 마이크로 자동 수신 전용 앱을 통해 문자로 변환됩니다.

재해 시 경기장에 있는 관람객 한 명 한 명에게 대피 경로 등을 각국의 언어로 알려줄 수 있습니다.

이 시스템은 공항에서도 탑승객 안내용으로 곧 도입될 예정입니다.
  • 일본 경비업계, 신기술 활용 잇따라
    • 입력 2019.04.17 (12:51)
    • 수정 2019.04.17 (12:59)
    뉴스 12
일본 경비업계, 신기술 활용 잇따라
[앵커]

올해 열리는 럭비월드컵과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경비 수요가 늘고 있는데요.

새로운 기술을 활용한 경비 업계 진출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리포트]

한 스포츠용 선글라스 업체가 개발한 안경형 단말기입니다.

[경비원 : "잠시만요. 어떻게 오셨습니까?"]

언굴 인식 기능이 있어 출입 허가가 없는 사람이 나타나면 화면에 표시해 줍니다.

무게가 40g에 불과해 오래 착용해도 불편하지 않습니다.

[야마모토 나오유키/야마모토광학 사장 : "올해 럭비월드컵, 내년 도쿄올림픽 등 사업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소리를 이용한 기술로 경비 업계에 진출하려는 기업도 있습니다.

한 대형 악기 업체가 개발한 것은 사람의 귀에는 거의 들리지 않는 특수 주파수의 소리를 활용한 기술입니다.

스피커에서 이 특수한 소리를 내보내는데요.

이 소리에는 문자 등의 데이터가 포함돼 있어 스마트폰 마이크로 자동 수신 전용 앱을 통해 문자로 변환됩니다.

재해 시 경기장에 있는 관람객 한 명 한 명에게 대피 경로 등을 각국의 언어로 알려줄 수 있습니다.

이 시스템은 공항에서도 탑승객 안내용으로 곧 도입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