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떼기 쉽게 붙인다…라벨 뗀 뒤 버리는 ‘착한 배출’ 중요
입력 2019.04.17 (13:54) 자막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떼기 쉽게 붙인다…라벨 뗀 뒤 버리는 ‘착한 배출’ 중요
동영상영역 끝
페트병에 붙이는 라벨은 크게 두 가지가 있습니다.

접착제를 사용해 라벨을 붙인 '접착식'과 접착제 없이 두른 뒤 자르게 쉽기 만든 '절취선식'입니다.

접착제를 쓰지 않은 방식이 환경에 더 이롭지만 재활용 단계에서는 정반대입니다.

'절취선식' 라벨이 분리 안 된 채 넘어오면 떼어내기가 더 힘들기 때문입니다.

재활용 업체에선 물에 뜨는 라벨만 거르는데 국내에서 만든 절취선식 라벨은 가라앉는 재질입니다.

시중에 유통되는 페트병 10개 가운데 3개는 이런 절취선식입니다.

절취선식이든 접착식이든 소비자가 페트병을 버릴 때 라벨을 떼어 내는 게 중요합니다.

[이민영/서울시 영등포구 : "다른 것도 다 이렇게 버려져 있으니까 그냥 당연히 다 버리겠거니 해서..."]

떼기 쉬운 '절취선식'이면서도 재활용 공정에서도 분리가 잘 되는 라벨 개발도 필요합니다.

일부 유럽과 일본 페트병 외에 이런 기준을 만족하는 제품은 국내에 아직 없습니다.

[최민지/환경부 자원재활용과장 : "최우수 등급을 부여해서 업계에 인센티브 등을 지급할 계획입니다. 업무협약을 체결해서 국내에도 생산이 확대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입니다."]

환경부는 또 재활용이 어려운 색깔 있는 페트병은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색깔을 없애기 어려운 맥주 페트병 등은 유리병이나 캔으로 대체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자막뉴스] 떼기 쉽게 붙인다…라벨 뗀 뒤 버리는 ‘착한 배출’ 중요
    • 입력 2019.04.17 (13:54)
    자막뉴스
[자막뉴스] 떼기 쉽게 붙인다…라벨 뗀 뒤 버리는 ‘착한 배출’ 중요
페트병에 붙이는 라벨은 크게 두 가지가 있습니다.

접착제를 사용해 라벨을 붙인 '접착식'과 접착제 없이 두른 뒤 자르게 쉽기 만든 '절취선식'입니다.

접착제를 쓰지 않은 방식이 환경에 더 이롭지만 재활용 단계에서는 정반대입니다.

'절취선식' 라벨이 분리 안 된 채 넘어오면 떼어내기가 더 힘들기 때문입니다.

재활용 업체에선 물에 뜨는 라벨만 거르는데 국내에서 만든 절취선식 라벨은 가라앉는 재질입니다.

시중에 유통되는 페트병 10개 가운데 3개는 이런 절취선식입니다.

절취선식이든 접착식이든 소비자가 페트병을 버릴 때 라벨을 떼어 내는 게 중요합니다.

[이민영/서울시 영등포구 : "다른 것도 다 이렇게 버려져 있으니까 그냥 당연히 다 버리겠거니 해서..."]

떼기 쉬운 '절취선식'이면서도 재활용 공정에서도 분리가 잘 되는 라벨 개발도 필요합니다.

일부 유럽과 일본 페트병 외에 이런 기준을 만족하는 제품은 국내에 아직 없습니다.

[최민지/환경부 자원재활용과장 : "최우수 등급을 부여해서 업계에 인센티브 등을 지급할 계획입니다. 업무협약을 체결해서 국내에도 생산이 확대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입니다."]

환경부는 또 재활용이 어려운 색깔 있는 페트병은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색깔을 없애기 어려운 맥주 페트병 등은 유리병이나 캔으로 대체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