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평화·정의 ‘세월호 막말’ 징계 거듭 촉구…“5·18 망언과 함께 징계”
입력 2019.04.17 (13:55) 수정 2019.04.17 (14:30) 정치
민주·평화·정의 ‘세월호 막말’ 징계 거듭 촉구…“5·18 망언과 함께 징계”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세월호 유가족 비난 글을 SNS에 올린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이 당 윤리위에 회부된 것과 관련해, 한국당에 징계를 거듭 촉구하고 5·18 망언 3인방에 대한 신속한 징계도 요구했습니다.

민주당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오늘(17일) 국회 브리핑에서 "'징글징글하다'며 세월호 유가족에게 막말을 뱉은 한국당 정진석 의원,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해 국민들의 분노와 비난이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다"면서 "한국당은 당 윤리위를 소집해 이 문제를 다루겠다고 하지만, 제대로 된 조치 취할지 의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계속되는 망언에 대해 진정으로 책임질 자세가 돼 있다면 자당의 5·18 망언 의원부터 징계해야 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모레 소집될 윤리위원회에 5.18 망언 3인방도 반드시 처리하라"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은 인천시청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국민적 비난이 폭주하자 한국당은 조속히 윤리위에 회부하고 당 대표가 사과에 나섰지만, 지지부진한 5·18 망언 징계 과정을 돌이켜보면 이 역시 요식행위에 그치는 것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비판했습니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망언은 자유한국당의 DNA인가"라면서 "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는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세월호 망언자들과 5.18 망언자들을 즉각 징계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정의당 정호선 대변인은 논평에서 "한국당의 충성도의 기준은 이제 망언과 막말이 됐다"면서 "한국당 윤리위에 회부한다고 하지만 제대로 된 징계가 이뤄질 것이라 기대하는 국민은 없고, 한국당의 셀프징계는 사실상 면죄부를 주는 수순이 된지 오래"라고 비판했습니다.
  • 민주·평화·정의 ‘세월호 막말’ 징계 거듭 촉구…“5·18 망언과 함께 징계”
    • 입력 2019.04.17 (13:55)
    • 수정 2019.04.17 (14:30)
    정치
민주·평화·정의 ‘세월호 막말’ 징계 거듭 촉구…“5·18 망언과 함께 징계”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세월호 유가족 비난 글을 SNS에 올린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이 당 윤리위에 회부된 것과 관련해, 한국당에 징계를 거듭 촉구하고 5·18 망언 3인방에 대한 신속한 징계도 요구했습니다.

민주당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오늘(17일) 국회 브리핑에서 "'징글징글하다'며 세월호 유가족에게 막말을 뱉은 한국당 정진석 의원,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해 국민들의 분노와 비난이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다"면서 "한국당은 당 윤리위를 소집해 이 문제를 다루겠다고 하지만, 제대로 된 조치 취할지 의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계속되는 망언에 대해 진정으로 책임질 자세가 돼 있다면 자당의 5·18 망언 의원부터 징계해야 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모레 소집될 윤리위원회에 5.18 망언 3인방도 반드시 처리하라"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은 인천시청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국민적 비난이 폭주하자 한국당은 조속히 윤리위에 회부하고 당 대표가 사과에 나섰지만, 지지부진한 5·18 망언 징계 과정을 돌이켜보면 이 역시 요식행위에 그치는 것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비판했습니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망언은 자유한국당의 DNA인가"라면서 "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는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세월호 망언자들과 5.18 망언자들을 즉각 징계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정의당 정호선 대변인은 논평에서 "한국당의 충성도의 기준은 이제 망언과 막말이 됐다"면서 "한국당 윤리위에 회부한다고 하지만 제대로 된 징계가 이뤄질 것이라 기대하는 국민은 없고, 한국당의 셀프징계는 사실상 면죄부를 주는 수순이 된지 오래"라고 비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