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영선, 이정미 대표 예방…“열악한 노동현장 업그레이드 노력”
입력 2019.04.17 (13:58) 수정 2019.04.17 (14:13) 정치
박영선, 이정미 대표 예방…“열악한 노동현장 업그레이드 노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오늘(17일) 국회를 찾아 정의당 이정미 대표를 예방하고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민생대책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박 장관은 이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어제 경기도 시흥 시화공단을 방문했는데 (공단 주변은) 근무환경이 어려워서 젊은이들이 이곳에 오려고 하지 않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면서 "국가적으로 관심을 갖고 환경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박 장관은 이 대표에게 "정의당이 사회적 약자와 중소상공인들에 대해 버팀목이 되어주셨다는 점에서 참 의미 있는 일을 해오셨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정의당의 공정경제민생본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더 협력하고 더 튼튼한 친구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박 장관에게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에 관한 여러 안들이 잘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화답하면서 "중소자영업자들이 안정적으로 자신의 소득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하는 특별법을 만들어 그 속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권리를 우리가 함께 지켜나가야겠다라는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힘을 주시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산업공단처럼 중소상공인을 보호할 수 있는 특별구역 같은 것을 지정해서 그곳에는 대기업이 너무 치고 들어오지 않도록 하는 특별법이 만들어졌으면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박영선, 이정미 대표 예방…“열악한 노동현장 업그레이드 노력”
    • 입력 2019.04.17 (13:58)
    • 수정 2019.04.17 (14:13)
    정치
박영선, 이정미 대표 예방…“열악한 노동현장 업그레이드 노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오늘(17일) 국회를 찾아 정의당 이정미 대표를 예방하고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민생대책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박 장관은 이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어제 경기도 시흥 시화공단을 방문했는데 (공단 주변은) 근무환경이 어려워서 젊은이들이 이곳에 오려고 하지 않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면서 "국가적으로 관심을 갖고 환경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박 장관은 이 대표에게 "정의당이 사회적 약자와 중소상공인들에 대해 버팀목이 되어주셨다는 점에서 참 의미 있는 일을 해오셨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정의당의 공정경제민생본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더 협력하고 더 튼튼한 친구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박 장관에게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에 관한 여러 안들이 잘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화답하면서 "중소자영업자들이 안정적으로 자신의 소득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하는 특별법을 만들어 그 속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권리를 우리가 함께 지켜나가야겠다라는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힘을 주시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산업공단처럼 중소상공인을 보호할 수 있는 특별구역 같은 것을 지정해서 그곳에는 대기업이 너무 치고 들어오지 않도록 하는 특별법이 만들어졌으면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