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촌 일하는 사람 10명 중 6명은 60세 이상
입력 2019.04.17 (13:58) 수정 2019.04.17 (14:02) 경제
농촌 일하는 사람 10명 중 6명은 60세 이상
농촌에서 일하는 10명 중 6명은 60세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최근 1년간 농촌 인구는 70세 이상만 증가했고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모두 감소해 고령화가 더욱 빨라지고 있습니다.

통계청이 오늘(17일) 발표한 '2018년 농림어업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12월 1일 기준으로 농가는 102만1천가구로 1년 전보다 2만1천가구, 비율로는 2% 감소했습니다.

농가 인구도 231만 5천 명으로 10만 7천 명, 비율로는 4.4% 줄었습니다.

통계청은 노인들이 고령으로 농업을 포기하거나 전업해 농가 인구 감소세가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농가가 가장 많은 시·도는 경북으로 전체 농가의 17.3%가 몰려 있었고 시·군·구 기준으로는 제주 제주시가 1.8%로 가장 많았습니다.

농가 인구 분포를 보면 70세 이상이 74만 5천 명으로 전체의 32.2%를 차지해 가장 많았습니다.

이들 인구 수는 전년보다 2% 증가했지만 60대 이하 모든 나이 구간에서는 인구가 감소했습니다.

그 결과로 농가의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은 44.7%로 전년보다 2.2%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이는 전국 고령인구 비율인 14.3%의 3배를 웃도는 수치입니다.

농가 경영주 평균 연령도 67.7세로 전년보다 0.7세 올라갔고 농가당 평균 가구원은 2.3명으로 1년 전과 같은 수준이었습니다.

어가와 어가 인구는 5만 2천 가구, 11만 7천 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2.5%와 4% 감소했습니다.

임업 가구와 인구도 8만 2천 가구, 18만 9천 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2.1%와 3.2% 줄었습니다.
  • 농촌 일하는 사람 10명 중 6명은 60세 이상
    • 입력 2019.04.17 (13:58)
    • 수정 2019.04.17 (14:02)
    경제
농촌 일하는 사람 10명 중 6명은 60세 이상
농촌에서 일하는 10명 중 6명은 60세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최근 1년간 농촌 인구는 70세 이상만 증가했고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모두 감소해 고령화가 더욱 빨라지고 있습니다.

통계청이 오늘(17일) 발표한 '2018년 농림어업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12월 1일 기준으로 농가는 102만1천가구로 1년 전보다 2만1천가구, 비율로는 2% 감소했습니다.

농가 인구도 231만 5천 명으로 10만 7천 명, 비율로는 4.4% 줄었습니다.

통계청은 노인들이 고령으로 농업을 포기하거나 전업해 농가 인구 감소세가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농가가 가장 많은 시·도는 경북으로 전체 농가의 17.3%가 몰려 있었고 시·군·구 기준으로는 제주 제주시가 1.8%로 가장 많았습니다.

농가 인구 분포를 보면 70세 이상이 74만 5천 명으로 전체의 32.2%를 차지해 가장 많았습니다.

이들 인구 수는 전년보다 2% 증가했지만 60대 이하 모든 나이 구간에서는 인구가 감소했습니다.

그 결과로 농가의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은 44.7%로 전년보다 2.2%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이는 전국 고령인구 비율인 14.3%의 3배를 웃도는 수치입니다.

농가 경영주 평균 연령도 67.7세로 전년보다 0.7세 올라갔고 농가당 평균 가구원은 2.3명으로 1년 전과 같은 수준이었습니다.

어가와 어가 인구는 5만 2천 가구, 11만 7천 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2.5%와 4% 감소했습니다.

임업 가구와 인구도 8만 2천 가구, 18만 9천 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2.1%와 3.2% 줄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