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위·특허청 ‘지식재산포럼’ 창립…“IP대출에 인센티브”
입력 2019.04.17 (15:16) 수정 2019.04.17 (15:17) 경제
금융위·특허청 ‘지식재산포럼’ 창립…“IP대출에 인센티브”
금융위원회와 특허청이 지식재산금융 포럼을 발족시키고 지식재산 금융 활성화를 위해 협업하기로 했습니다. 시중은행들은 이를 계기로 지적재산(IP) 담보대출 상품을 출시할 계획입니다.

금융위와 특허청은 오늘(17일)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2019 지식재산금융 포럼'을 창립하고 지식재산 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양 기관은 IP 담보·보증을 활성화하고 회수 리스크를 완화하며 평가수수료를 지원하는 등 지식재산금융 활성화에 공동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지적재산은 일반적으로 특허권과 상표권, 디자인권 등을 의미합니다. 금융위는 혁신금융을 실천해나가는 과정에서 지식재산이 기업자금조달에 적극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습니다.

이에 주요 시중은행은 혁신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IP담보대출 상품을 출시합니다.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이 최근 IP담보대출 상품을 출시했고 국민은행과 농협도 조만간 관련 상품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금융위는 또 앞으로 일괄담보제도 등 지식재산금융과 관련한 제도적 기틀을 마련하는 데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이달부터 IP담보대출을 적극 취급하는 은행에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지식재산분야 모험자본의 역할을 확대하고자 향후 4년간 5천억 원 규모의 IP 분야 투자펀드도 조성할 계획입니다. 특허청은 금융권의 담보 IP를 보다 쉽게 매입·수익화하는 IP 회수지원 기구를 만듭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지식재산이 기업경쟁력의 핵심요소가 될 것"이라면서 "이번 포럼과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IP금융이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식재산은 혁신금융의 양분이자 혁신성장의 토양"이라면서 "금융이 기술과 아이디어의 가치를 제대로 인정해 주고 기업의 혁신을 든든하게 받쳐줘야 기업과 금융이 함께 성장하는 혁신금융의 길이 열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금융위·특허청 ‘지식재산포럼’ 창립…“IP대출에 인센티브”
    • 입력 2019.04.17 (15:16)
    • 수정 2019.04.17 (15:17)
    경제
금융위·특허청 ‘지식재산포럼’ 창립…“IP대출에 인센티브”
금융위원회와 특허청이 지식재산금융 포럼을 발족시키고 지식재산 금융 활성화를 위해 협업하기로 했습니다. 시중은행들은 이를 계기로 지적재산(IP) 담보대출 상품을 출시할 계획입니다.

금융위와 특허청은 오늘(17일)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2019 지식재산금융 포럼'을 창립하고 지식재산 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양 기관은 IP 담보·보증을 활성화하고 회수 리스크를 완화하며 평가수수료를 지원하는 등 지식재산금융 활성화에 공동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지적재산은 일반적으로 특허권과 상표권, 디자인권 등을 의미합니다. 금융위는 혁신금융을 실천해나가는 과정에서 지식재산이 기업자금조달에 적극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습니다.

이에 주요 시중은행은 혁신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IP담보대출 상품을 출시합니다.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이 최근 IP담보대출 상품을 출시했고 국민은행과 농협도 조만간 관련 상품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금융위는 또 앞으로 일괄담보제도 등 지식재산금융과 관련한 제도적 기틀을 마련하는 데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이달부터 IP담보대출을 적극 취급하는 은행에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지식재산분야 모험자본의 역할을 확대하고자 향후 4년간 5천억 원 규모의 IP 분야 투자펀드도 조성할 계획입니다. 특허청은 금융권의 담보 IP를 보다 쉽게 매입·수익화하는 IP 회수지원 기구를 만듭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지식재산이 기업경쟁력의 핵심요소가 될 것"이라면서 "이번 포럼과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IP금융이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식재산은 혁신금융의 양분이자 혁신성장의 토양"이라면서 "금융이 기술과 아이디어의 가치를 제대로 인정해 주고 기업의 혁신을 든든하게 받쳐줘야 기업과 금융이 함께 성장하는 혁신금융의 길이 열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