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귀금속 업자, 이웃 업주로부터 귀금속 수십억 외상 매입 후 잠적…경찰 수사 착수
입력 2019.04.17 (15:30) 수정 2019.04.17 (15:59) 사회
귀금속 업자, 이웃 업주로부터 귀금속 수십억 외상 매입 후 잠적…경찰 수사 착수
귀금속 소매업자가 이웃 점포 업주로부터 수십 억원어치의 귀금속을 외상으로 매입한 뒤, 돈을 갚지 않고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지난 4일 41살 남성 손 모 씨를 사기 혐의로 입건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서울 종로 3가 귀금속 거리에서 귀금속 소매업을 하는 손 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이웃 귀금속 점포에서 다이아몬드 원석, 진주 원석, 순금 등을 외상으로 빌린 뒤 돈을 갚지 않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손 씨는, 지난 11월 이전까진 이웃 점포 주인들과 오랜 기간 정상적으로 거래를 이어오며 신뢰를 쌓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경찰에 신고한 업주는 13명이고, 신고된 피해액이 20억 원에 달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 귀금속 업자, 이웃 업주로부터 귀금속 수십억 외상 매입 후 잠적…경찰 수사 착수
    • 입력 2019.04.17 (15:30)
    • 수정 2019.04.17 (15:59)
    사회
귀금속 업자, 이웃 업주로부터 귀금속 수십억 외상 매입 후 잠적…경찰 수사 착수
귀금속 소매업자가 이웃 점포 업주로부터 수십 억원어치의 귀금속을 외상으로 매입한 뒤, 돈을 갚지 않고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지난 4일 41살 남성 손 모 씨를 사기 혐의로 입건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서울 종로 3가 귀금속 거리에서 귀금속 소매업을 하는 손 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이웃 귀금속 점포에서 다이아몬드 원석, 진주 원석, 순금 등을 외상으로 빌린 뒤 돈을 갚지 않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손 씨는, 지난 11월 이전까진 이웃 점포 주인들과 오랜 기간 정상적으로 거래를 이어오며 신뢰를 쌓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경찰에 신고한 업주는 13명이고, 신고된 피해액이 20억 원에 달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