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위기후 美 임금상승률, 히스패닉·아시아계 높고 흑인이 최저
입력 2019.04.17 (15:33) 수정 2019.04.17 (15:43) 국제
금융위기후 美 임금상승률, 히스패닉·아시아계 높고 흑인이 최저
미국에서 금융위기 직전과 비교해 히스패닉과 아시아계 노동자들의 임금 상승세가 가팔랐던 반면, 흑인의 임금 상승률은 상대적으로 낮았던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1분기 미국인 노동자들의 주급(물가상승률 조정·중간값)이 2007년 4분기 경기침체가 시작된 시기와 비교해 5.3% 올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기간 흑인 노동자들의 주급은 1.6%(11달러) 오르는 데 그쳐 히스패닉 노동자들이 11.8%(73달러), 아시아계가 10.2%(104달러) 오른 것과 크게 대비됐습니다.

전체 미국 노동자들 가운데 주급 중간값은 900달러(약 102만 2천 원)로 2007년 말보다 46달러 상승했습니다.

한편, 미국 노동시장이 1분기 기준 3.9%의 낮은 실업률로 반세기 만에 가장 좋은 것으로 평가받는 가운데 아시아계 실업률은 3.1%로 전체 평균보다 낮았고 흑인의 지난해 실업률 역시 1970년대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지만 1분기 수치는 평균 6.8%로 여러 인종 그룹 중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밸러리 윌슨 경제정책연구소(EPI) 인종·경제국장은 인종차별 외에 흑인 거주지역 내 일자리 부족, 고용주들이 범죄기록 보유자 채용을 꺼리는 분위기 등이 원인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 금융위기후 美 임금상승률, 히스패닉·아시아계 높고 흑인이 최저
    • 입력 2019.04.17 (15:33)
    • 수정 2019.04.17 (15:43)
    국제
금융위기후 美 임금상승률, 히스패닉·아시아계 높고 흑인이 최저
미국에서 금융위기 직전과 비교해 히스패닉과 아시아계 노동자들의 임금 상승세가 가팔랐던 반면, 흑인의 임금 상승률은 상대적으로 낮았던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1분기 미국인 노동자들의 주급(물가상승률 조정·중간값)이 2007년 4분기 경기침체가 시작된 시기와 비교해 5.3% 올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기간 흑인 노동자들의 주급은 1.6%(11달러) 오르는 데 그쳐 히스패닉 노동자들이 11.8%(73달러), 아시아계가 10.2%(104달러) 오른 것과 크게 대비됐습니다.

전체 미국 노동자들 가운데 주급 중간값은 900달러(약 102만 2천 원)로 2007년 말보다 46달러 상승했습니다.

한편, 미국 노동시장이 1분기 기준 3.9%의 낮은 실업률로 반세기 만에 가장 좋은 것으로 평가받는 가운데 아시아계 실업률은 3.1%로 전체 평균보다 낮았고 흑인의 지난해 실업률 역시 1970년대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지만 1분기 수치는 평균 6.8%로 여러 인종 그룹 중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밸러리 윌슨 경제정책연구소(EPI) 인종·경제국장은 인종차별 외에 흑인 거주지역 내 일자리 부족, 고용주들이 범죄기록 보유자 채용을 꺼리는 분위기 등이 원인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