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근혜 전 대통령 측, ‘형 집행정지’ 신청…“통증으로 잠 못 자”
입력 2019.04.17 (17:09) 수정 2019.04.17 (17:36)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박근혜 전 대통령 측, ‘형 집행정지’ 신청…“통증으로 잠 못 자”
동영상영역 끝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이 검찰에 '형 집행정지'를 신청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 유영하 변호사는 오늘 박 전 대통령의 건강이 날로 악화하고 있다며 형 집행을 정지해달라는 내용의 신청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수감 뒤 디스크 증세와 협착으로 여러 차례 치료받았지만 전혀 호전되지 않고 있다"며 "현재 통증으로 정상적인 수면을 취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구치소 내에서는 더 이상의 치료가 불가능하고, 치료 시기를 놓치면 후유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습니다.
  • 박근혜 전 대통령 측, ‘형 집행정지’ 신청…“통증으로 잠 못 자”
    • 입력 2019.04.17 (17:09)
    • 수정 2019.04.17 (17:36)
    뉴스 5
박근혜 전 대통령 측, ‘형 집행정지’ 신청…“통증으로 잠 못 자”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이 검찰에 '형 집행정지'를 신청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 유영하 변호사는 오늘 박 전 대통령의 건강이 날로 악화하고 있다며 형 집행을 정지해달라는 내용의 신청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수감 뒤 디스크 증세와 협착으로 여러 차례 치료받았지만 전혀 호전되지 않고 있다"며 "현재 통증으로 정상적인 수면을 취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구치소 내에서는 더 이상의 치료가 불가능하고, 치료 시기를 놓치면 후유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