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주권자, 국내 일정기간 의무 거주해야 자격 유지” 법무부 법령 개정 추진
입력 2019.04.17 (18:12) 수정 2019.04.17 (18:20) 사회
“영주권자, 국내 일정기간 의무 거주해야 자격 유지” 법무부 법령 개정 추진
국내에 일정 기간 의무적으로 거주해야 영주권을 유지할 수 있도록 법무부가 제도 개선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영주권을 취득한 뒤 선진국 사례처럼 일정 기간 국내 거주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올해 하반기에 법령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영주권 취득 후 사실상 해외에 거주하면서 지방선거 직전 귀국해 제한 없이 선거권을 행사하는 문제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체류 외국인과 달리 국민처럼 영구적인 체류가 보장되는 영주권자는 현재 10년마다 영주증을 갱신하게 돼 있을 뿐 국내 거주 의무가 부과되지 않습니다.

미국은 1년 이상, 또는 1년에 180일 해외 체류할 경우 영주권이 상실되거나 취소되고, 캐나다는 5년 중 2년 이상 해외 체류시 영주권 갱신이 불가능합니다.

법무부에 따르면 2002년 4월 영주권 제도가 도입된 이래 올해 2월 말 기준 107개국 14만 3,998명이 국내 영주권을 취득했습니다.
  • “영주권자, 국내 일정기간 의무 거주해야 자격 유지” 법무부 법령 개정 추진
    • 입력 2019.04.17 (18:12)
    • 수정 2019.04.17 (18:20)
    사회
“영주권자, 국내 일정기간 의무 거주해야 자격 유지” 법무부 법령 개정 추진
국내에 일정 기간 의무적으로 거주해야 영주권을 유지할 수 있도록 법무부가 제도 개선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영주권을 취득한 뒤 선진국 사례처럼 일정 기간 국내 거주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올해 하반기에 법령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영주권 취득 후 사실상 해외에 거주하면서 지방선거 직전 귀국해 제한 없이 선거권을 행사하는 문제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체류 외국인과 달리 국민처럼 영구적인 체류가 보장되는 영주권자는 현재 10년마다 영주증을 갱신하게 돼 있을 뿐 국내 거주 의무가 부과되지 않습니다.

미국은 1년 이상, 또는 1년에 180일 해외 체류할 경우 영주권이 상실되거나 취소되고, 캐나다는 5년 중 2년 이상 해외 체류시 영주권 갱신이 불가능합니다.

법무부에 따르면 2002년 4월 영주권 제도가 도입된 이래 올해 2월 말 기준 107개국 14만 3,998명이 국내 영주권을 취득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