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녹지병원 '허가 취소'>①국내 첫 영리병원 무산
입력 2019.04.17 (18:31) 수정 2019.04.18 (00:39) 뉴스9(제주)
동영상영역 시작
<녹지병원 '허가 취소'>①국내 첫 영리병원 무산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제주에서 추진됐던
국내 첫 영리병원이 무산됐습니다.
제주도가 오늘,
중국 자본이 투입된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개원 허가를
전격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문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첫 영리병원으로 추진됐던
녹지국제병원.

의료법상
석 달 동안의 법정 개원 기간 내에
정상적으로 병원 문을 열지 않아
병원 측을 대상으로
허가 취소 전 청문을 했던 제주도가
결국, 허가를 취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근거는
청문주재자 의견입니다.

녹지 측에서 주장하는
열다섯 달 동안의
제주도의 허가 지연과
'내국인 진료 제한' 조건에 대해
불복 소송을 제기됐다는 이유를
개원 준비를 하지 못할 만큼
중대한 사유로 볼 수 없다는 겁니다.

또 내국인 진료가
사업계획상 중요한 부분이 아니었는데도
이를 이유로 개원하지 않고 있고,
녹지 측의 의료 인력 유지 노력도
알 수 없다는 겁니다.

제주도는
녹지 측의 개원 시한 연장 요청도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원희룡/제주도지사[녹취]
"제주도는 개원에 필요한 사항이 있다면 얼마든지 협의해 나가자고 녹지 측에 수차례 제안했지만. 녹지 측은 이러한 제안을 거부하다가 기한이 임박해서야"

녹지 측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녹지 측 관계자[녹취]
"취소 처분 난 거 관련해서"
"아무런 응대도 하고 있지 않아서"
"언론 대응을 안 하기로 하신 거예요?"
"네"

녹지 측 법률대리인도
제주도를 상대로
'내국인 진료 제한' 이 부당하다며 낸
소송이 이미 진행 중이라며
입을 닫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 <녹지병원 '허가 취소'>①국내 첫 영리병원 무산
    • 입력 2019.04.17 (18:31)
    • 수정 2019.04.18 (00:39)
    뉴스9(제주)
<녹지병원 '허가 취소'>①국내 첫 영리병원 무산
[앵커멘트]
제주에서 추진됐던
국내 첫 영리병원이 무산됐습니다.
제주도가 오늘,
중국 자본이 투입된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개원 허가를
전격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문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첫 영리병원으로 추진됐던
녹지국제병원.

의료법상
석 달 동안의 법정 개원 기간 내에
정상적으로 병원 문을 열지 않아
병원 측을 대상으로
허가 취소 전 청문을 했던 제주도가
결국, 허가를 취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근거는
청문주재자 의견입니다.

녹지 측에서 주장하는
열다섯 달 동안의
제주도의 허가 지연과
'내국인 진료 제한' 조건에 대해
불복 소송을 제기됐다는 이유를
개원 준비를 하지 못할 만큼
중대한 사유로 볼 수 없다는 겁니다.

또 내국인 진료가
사업계획상 중요한 부분이 아니었는데도
이를 이유로 개원하지 않고 있고,
녹지 측의 의료 인력 유지 노력도
알 수 없다는 겁니다.

제주도는
녹지 측의 개원 시한 연장 요청도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원희룡/제주도지사[녹취]
"제주도는 개원에 필요한 사항이 있다면 얼마든지 협의해 나가자고 녹지 측에 수차례 제안했지만. 녹지 측은 이러한 제안을 거부하다가 기한이 임박해서야"

녹지 측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녹지 측 관계자[녹취]
"취소 처분 난 거 관련해서"
"아무런 응대도 하고 있지 않아서"
"언론 대응을 안 하기로 하신 거예요?"
"네"

녹지 측 법률대리인도
제주도를 상대로
'내국인 진료 제한' 이 부당하다며 낸
소송이 이미 진행 중이라며
입을 닫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