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처님 오신날’ 앞두고 봉축 점등식 열려
입력 2019.04.17 (19:01) 문화
‘부처님 오신날’ 앞두고 봉축 점등식 열려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날을 20여일 앞두고 봉축 행사의 시작을 알리는 봉축 점등식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연등회보존위원회는 오늘(17일) 오후 7시부터 국보 제11호 익산 미륵사지석탑을 원형으로 한 미륵사지 탑등 점등 행사를 열었습니다.

미륵사지 탑등은 20미터 높이로 미륵사지석탑의 약 70% 크기에 회화적인 면을 더해 전통 한지 등으로 재현됐습니다.

익산 미륵사지석탑은 현존하는 최고·최대 석탑으로 일제가 콘크리트로 덧씌워 보수한 부분을 해체해 발굴하던 중 2009년 사리장엄이 발견됐습니다.

점등식에는 종계종 총무원장인 원행스님과 각 종단의 대표자와 불교계 인사, 시민과 불자 등 2,0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서울 종로와 청계천 등 서울 전역에는 5만여 개에 이르는 가로연등이 설치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부처님 오신날’ 앞두고 봉축 점등식 열려
    • 입력 2019.04.17 (19:01)
    문화
‘부처님 오신날’ 앞두고 봉축 점등식 열려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날을 20여일 앞두고 봉축 행사의 시작을 알리는 봉축 점등식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연등회보존위원회는 오늘(17일) 오후 7시부터 국보 제11호 익산 미륵사지석탑을 원형으로 한 미륵사지 탑등 점등 행사를 열었습니다.

미륵사지 탑등은 20미터 높이로 미륵사지석탑의 약 70% 크기에 회화적인 면을 더해 전통 한지 등으로 재현됐습니다.

익산 미륵사지석탑은 현존하는 최고·최대 석탑으로 일제가 콘크리트로 덧씌워 보수한 부분을 해체해 발굴하던 중 2009년 사리장엄이 발견됐습니다.

점등식에는 종계종 총무원장인 원행스님과 각 종단의 대표자와 불교계 인사, 시민과 불자 등 2,0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서울 종로와 청계천 등 서울 전역에는 5만여 개에 이르는 가로연등이 설치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