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클로징]
입력 2019.04.17 (20:49) 수정 2019.04.17 (20:53)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클로징]
동영상영역 끝
남미 콜롬비아에서 운전기사들을 협박해 상습적으로 통행료를 갈취한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잡고보니 조직의 우두머리가 14살의 여자 어린이였습니다.

수사 관계자는 그간 이 구역에서 발생한 복수의 운전기사 살인사건, 차량 공격사건 중 다수가 이 어린이의 명령으로 이뤄진 범행일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차라리 영화 속 이야기라고 믿고 싶은 이 일은 자라나는 아이들을 제대로 품지 않으면 얼마나 끔찍한 결말까지 맞을 수 있는지 보여주네요.

글로벌24 마칩니다.

고맙습니다.
  • [글로벌24 클로징]
    • 입력 2019.04.17 (20:49)
    • 수정 2019.04.17 (20:53)
    글로벌24
[글로벌24 클로징]
남미 콜롬비아에서 운전기사들을 협박해 상습적으로 통행료를 갈취한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잡고보니 조직의 우두머리가 14살의 여자 어린이였습니다.

수사 관계자는 그간 이 구역에서 발생한 복수의 운전기사 살인사건, 차량 공격사건 중 다수가 이 어린이의 명령으로 이뤄진 범행일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차라리 영화 속 이야기라고 믿고 싶은 이 일은 자라나는 아이들을 제대로 품지 않으면 얼마나 끔찍한 결말까지 맞을 수 있는지 보여주네요.

글로벌24 마칩니다.

고맙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