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
입력 2019.04.17 (20:53) 지역뉴스(충주)
단속 공무원의 현장 확인 없이
주민 신고만으로도 과태표를 부과하는
'주민 신고제'가 본격 시행됐습니다.
신고 대상은
소화전 주변 5m 이내와
버스정류소 10 m 이내,
횡단보도 등 4대 절대 주정차 금지구역으로,
현장 단속 없이 주민 신고로
과태료 4만 원이 부과될 예정입니다.
신고는 안전신문고 또는
생활불편신고 앱을 통해
동일 위치에서 1분 이상 간격으로 촬영한
사진 2장을 첨부해
해당 시군에 접수하면 됩니다.
  •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
    • 입력 2019.04.17 (20:53)
    지역뉴스(충주)
단속 공무원의 현장 확인 없이
주민 신고만으로도 과태표를 부과하는
'주민 신고제'가 본격 시행됐습니다.
신고 대상은
소화전 주변 5m 이내와
버스정류소 10 m 이내,
횡단보도 등 4대 절대 주정차 금지구역으로,
현장 단속 없이 주민 신고로
과태료 4만 원이 부과될 예정입니다.
신고는 안전신문고 또는
생활불편신고 앱을 통해
동일 위치에서 1분 이상 간격으로 촬영한
사진 2장을 첨부해
해당 시군에 접수하면 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