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다급했던 순간…10여 분 만에 11명 사상
입력 2019.04.17 (21:43) 자막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다급했던 순간…10여 분 만에 11명 사상
동영상영역 끝
모두 잠들었던 새벽 시간, 아파트 마당에 요란스레 소방차가 들어서고 집집마다 불이 켜집니다.

졸린 눈을 비비며 대피한 주민들이 아파트 입구로 모여들고, 소방대원들은 다급하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합니다.

방화범의 흉기 난동으로 아파트 단지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권경식/아파트 경비원 : "피투성이로 나와서 (마당) 앞에 누우면서 사람 좀 살려달라고 고함치는 거예요. (계단) 2층 중간으로 올라가니까 사람 두 명이 피투성이 상태로 쓰러져 있어요."]

불길을 피해 나왔다가 다시 화들짝 집안으로 숨어 들어 가까스로 화를 면한 주민들도 있습니다.

[주민 : "피를 보고 겁이 나서 다시 (집으로) 들어갔죠. 들어가 있으니까 몇 분 안 지나서 총소리가 나더라고요."]

계단으로 대피하다 범행 현장을 맞닥뜨린 주민들은, 생사를 오가는 아찔한 순간을 겪었습니다.

[주민 : "(계단) 3층에서 안씨를 만났거든요. (흉기) 두 자루를 쥐고 있더라고요. 저와 눈이 마주치니까 저도 계속 보고 있었거든요. 아이가 둘이다 보니까 아내가 (3층 이웃집으로) 한 명 데리고 가고 저는 뒤에 아이 챙기고..."]

경찰과 소방서엔 40 건이 넘는 구조신고가 빗발쳤습니다.

[조현식/진주소방서 현장지휘 : "(아파트 단지) 입구에 한 분, 이쪽에 몇 분 쓰러져 계시더라고요. 뭐라고 해야 할까요? 공황 상태?"]

황망하게 가족이나 이웃을 잃은 주민들은 이게 꿈인지 생시인지... 충격을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영문도 모른채 큰 봉변을 당한 아파트 주민들은 아직도 놀란 가슴을 진정시키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 [자막뉴스] 다급했던 순간…10여 분 만에 11명 사상
    • 입력 2019.04.17 (21:43)
    자막뉴스
[자막뉴스] 다급했던 순간…10여 분 만에 11명 사상
모두 잠들었던 새벽 시간, 아파트 마당에 요란스레 소방차가 들어서고 집집마다 불이 켜집니다.

졸린 눈을 비비며 대피한 주민들이 아파트 입구로 모여들고, 소방대원들은 다급하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합니다.

방화범의 흉기 난동으로 아파트 단지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권경식/아파트 경비원 : "피투성이로 나와서 (마당) 앞에 누우면서 사람 좀 살려달라고 고함치는 거예요. (계단) 2층 중간으로 올라가니까 사람 두 명이 피투성이 상태로 쓰러져 있어요."]

불길을 피해 나왔다가 다시 화들짝 집안으로 숨어 들어 가까스로 화를 면한 주민들도 있습니다.

[주민 : "피를 보고 겁이 나서 다시 (집으로) 들어갔죠. 들어가 있으니까 몇 분 안 지나서 총소리가 나더라고요."]

계단으로 대피하다 범행 현장을 맞닥뜨린 주민들은, 생사를 오가는 아찔한 순간을 겪었습니다.

[주민 : "(계단) 3층에서 안씨를 만났거든요. (흉기) 두 자루를 쥐고 있더라고요. 저와 눈이 마주치니까 저도 계속 보고 있었거든요. 아이가 둘이다 보니까 아내가 (3층 이웃집으로) 한 명 데리고 가고 저는 뒤에 아이 챙기고..."]

경찰과 소방서엔 40 건이 넘는 구조신고가 빗발쳤습니다.

[조현식/진주소방서 현장지휘 : "(아파트 단지) 입구에 한 분, 이쪽에 몇 분 쓰러져 계시더라고요. 뭐라고 해야 할까요? 공황 상태?"]

황망하게 가족이나 이웃을 잃은 주민들은 이게 꿈인지 생시인지... 충격을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영문도 모른채 큰 봉변을 당한 아파트 주민들은 아직도 놀란 가슴을 진정시키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