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의회로 번진 명문고 설립 논란
입력 2019.04.17 (21:46) 수정 2019.04.17 (23:12) 뉴스9(충주)
동영상영역 시작
도의회로 번진 명문고 설립 논란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최근
충청북도와 충북교육청 간 벌어졌던
명문고 설립 논란이
이번에는 충청북도의회로 번졌습니다.
오늘(어제)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박문희 의원과 김병우 교육감 사이에
명문고 설립을 두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김영중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박문희 의원의 질의로 시작된
명문고에 대한
김병우 교육감과의 공방은
사실상 토론회와 다름없었습니다.

[이펙트1]박문희 의원
케이비스에서 여론조사 내용 보셨죠?
명문고 설립 도민 찬성 쪽이 6% 앞서는 것으로 봤는데"

[이펙트2]김병우 교육감
"명문고 개념이 쓰는 사람마다 다를 겁니다.
다른 곳에서는 잘 기르는 교육을 하는 데를
명문학교라고 생각하는 데가 있습니다."

[이펙트3]박 의원
" 자사고 설립은 탐탁하게 생각하지 않으신 거죠?"
[이펙트4]김 교육감
"현재 제도상 자사고 승인을 받기 어렵다
결코, 그것이 학생에게 유리한 제도가 아니다."

명문고에 대한
인식의 차이로 인한 공방은
공전으로 이어졌습니다.

[이펙트5]박 의원
"교육감님 개인적인 생각을 교육에 반영하는 게 아닌가"
[이펙트6]김 교육감
"저는 이 시대의 요구와 정부의 방침과 같기 때문에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박 의원은 이어
교원대 부고의 오송 이전과
전국 단위 모집을 요구했고
김 교육감은 제도적 한계를 들며
정치적인 해결을 요청했습니다.

이에 앞서 이숙애 의원은
충북교육청이 지난해 실시한
스쿨 미투 관련 전수 조사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이펙트7]이숙애 의원
"13만 명 조사했는데 교사 없었다
최근 654건이 교사에 의한 게 포함됐다.
전수 조사 방식에 문제 있지 않나"

[이펙트8]김 교육감
"개발 면접이나 심층 인터뷰를 통해서 할 수 없기 때문에 설문지 형태로 하다 보니 피상적인 접근이 아니냐 그런 부분이 없지 않은 것 같습니다."

한편 산업경제위원회 소속인
박 의원이
교육감을 상대로
명문고에 대한 질의에 나선 것이
적절한 것인가에 대한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중입니다.
  • 도의회로 번진 명문고 설립 논란
    • 입력 2019.04.17 (21:46)
    • 수정 2019.04.17 (23:12)
    뉴스9(충주)
도의회로 번진 명문고 설립 논란
[앵커멘트]
최근
충청북도와 충북교육청 간 벌어졌던
명문고 설립 논란이
이번에는 충청북도의회로 번졌습니다.
오늘(어제)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박문희 의원과 김병우 교육감 사이에
명문고 설립을 두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김영중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박문희 의원의 질의로 시작된
명문고에 대한
김병우 교육감과의 공방은
사실상 토론회와 다름없었습니다.

[이펙트1]박문희 의원
케이비스에서 여론조사 내용 보셨죠?
명문고 설립 도민 찬성 쪽이 6% 앞서는 것으로 봤는데"

[이펙트2]김병우 교육감
"명문고 개념이 쓰는 사람마다 다를 겁니다.
다른 곳에서는 잘 기르는 교육을 하는 데를
명문학교라고 생각하는 데가 있습니다."

[이펙트3]박 의원
" 자사고 설립은 탐탁하게 생각하지 않으신 거죠?"
[이펙트4]김 교육감
"현재 제도상 자사고 승인을 받기 어렵다
결코, 그것이 학생에게 유리한 제도가 아니다."

명문고에 대한
인식의 차이로 인한 공방은
공전으로 이어졌습니다.

[이펙트5]박 의원
"교육감님 개인적인 생각을 교육에 반영하는 게 아닌가"
[이펙트6]김 교육감
"저는 이 시대의 요구와 정부의 방침과 같기 때문에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박 의원은 이어
교원대 부고의 오송 이전과
전국 단위 모집을 요구했고
김 교육감은 제도적 한계를 들며
정치적인 해결을 요청했습니다.

이에 앞서 이숙애 의원은
충북교육청이 지난해 실시한
스쿨 미투 관련 전수 조사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이펙트7]이숙애 의원
"13만 명 조사했는데 교사 없었다
최근 654건이 교사에 의한 게 포함됐다.
전수 조사 방식에 문제 있지 않나"

[이펙트8]김 교육감
"개발 면접이나 심층 인터뷰를 통해서 할 수 없기 때문에 설문지 형태로 하다 보니 피상적인 접근이 아니냐 그런 부분이 없지 않은 것 같습니다."

한편 산업경제위원회 소속인
박 의원이
교육감을 상대로
명문고에 대한 질의에 나선 것이
적절한 것인가에 대한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