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태백미래학교 교사에 징역 25년 구형
입력 2019.04.17 (21:59) 지역뉴스(춘천)
장애인 제자 3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전 태백미래학교 교사에 대한 2심 재판에서
검찰이 해당 교사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춘천지방검찰청은 오늘(17일)
서울고등법원 춘천재판부에서 열린
태백특수학교 박 모 교사의 항소심 공판에서
이같이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박 씨가
제자의 장애를 이용해
성폭행을 하는 등 죄질이 나쁘고
피해자들도 처벌을 원한다는 점을 들어
1심 형량인 16년은 너무 약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은
스승의 날인 다음 달 15일 열립니다.(끝)
  • 검찰, 태백미래학교 교사에 징역 25년 구형
    • 입력 2019.04.17 (21:59)
    지역뉴스(춘천)
장애인 제자 3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전 태백미래학교 교사에 대한 2심 재판에서
검찰이 해당 교사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춘천지방검찰청은 오늘(17일)
서울고등법원 춘천재판부에서 열린
태백특수학교 박 모 교사의 항소심 공판에서
이같이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박 씨가
제자의 장애를 이용해
성폭행을 하는 등 죄질이 나쁘고
피해자들도 처벌을 원한다는 점을 들어
1심 형량인 16년은 너무 약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은
스승의 날인 다음 달 15일 열립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