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기 집서 여성 30여 명 불법 촬영한 제약사 대표 아들…구속영장 청구
입력 2019.04.17 (23:24) 수정 2019.04.17 (23:26) 사회
자기 집서 여성 30여 명 불법 촬영한 제약사 대표 아들…구속영장 청구
자신의 집안 곳곳에 설치한 카메라로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제약회사 대표 아들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지난달 고소된 34살 이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고 밝혔습니다.

국내 한 제약회사 대표이사의 아들인 이 씨는 자신의 집안 곳곳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지난 10년 동안 이 곳을 찾은 여성들의 신체를 동의 없이 촬영한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이 씨의 노트북과 휴대전화, 카메라를 압수수색한 경찰은 이 씨가 여성 30여 명을 상대로 수백 건의 동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씨 범행의 죄질이 무겁고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경찰은 또 이 씨가 불법 촬영한 동영상을 외부로 유통한 혐의를 추가로 확인하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에 디지털포렌식 조사를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자기 집서 여성 30여 명 불법 촬영한 제약사 대표 아들…구속영장 청구
    • 입력 2019.04.17 (23:24)
    • 수정 2019.04.17 (23:26)
    사회
자기 집서 여성 30여 명 불법 촬영한 제약사 대표 아들…구속영장 청구
자신의 집안 곳곳에 설치한 카메라로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제약회사 대표 아들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지난달 고소된 34살 이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고 밝혔습니다.

국내 한 제약회사 대표이사의 아들인 이 씨는 자신의 집안 곳곳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지난 10년 동안 이 곳을 찾은 여성들의 신체를 동의 없이 촬영한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이 씨의 노트북과 휴대전화, 카메라를 압수수색한 경찰은 이 씨가 여성 30여 명을 상대로 수백 건의 동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씨 범행의 죄질이 무겁고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경찰은 또 이 씨가 불법 촬영한 동영상을 외부로 유통한 혐의를 추가로 확인하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에 디지털포렌식 조사를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