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실효성 거둘까?
입력 2019.04.17 (19:20) 수정 2019.04.18 (00:15) 뉴스9(전주)
동영상영역 시작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실효성 거둘까?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오늘(어제)부터
불법 주·정차 차량을
휴대전화로 찍어 신고하면
바로 과태료가 부과되는
'주민신고제'가 시행됐습니다.
신고와 적발이 간편해진 만큼,
실효성을 거둘 수 있을까요.
안승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주의 한 초등학교 앞
어린이 보호구역.

주·정차가 금지된 곳인데
차들이 줄지어 서 있습니다.

모두 불법입니다.

----- 화면 전환 -----

도심의 사거리.

길모퉁이를 차가 막아서
통행이 어렵습니다.

어린이보호구역,
교차로 모퉁이,
소화전과 버스정류장 주변에
주정차하면
단속에 걸리지 않아도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누구든지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신고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불법 주정차 차량을
1분 간격으로 두 번 찍어
'안전신문고' 앱에 올리는
방식입니다.


[인터뷰]
김현진/전주시 평화동
"관할 구청에 신고했을 때 굉장히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불편함이 많았지만, 앱은 굉장히 빠른 시간에 간편하게 할 수 있어서"

소방 시설 주변에
불법 주·정차를 하면
과태료 8만 원을 내야 합니다.

단속 인력이 부족한
자치단체들은 기대감이 큽니다.

[인터뷰]
서이종/전주 완산구청 교통지도팀
"주민들이 동참해주셔서 신고를 많이 해 주시면 앞으로 통행 불편 상황을 해소하는 데 많은 도움이..."

전북 지역
주·정차 위반 건수는
해마다 늘어
지난해에만 31만 건을 넘어섰습니다.


스마트폰 앱의
편리성을 내세운 주민신고제가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소방 활동에 도움이 되는
대안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실효성 거둘까?
    • 입력 2019.04.17 (19:20)
    • 수정 2019.04.18 (00:15)
    뉴스9(전주)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실효성 거둘까?
[앵커멘트]
오늘(어제)부터
불법 주·정차 차량을
휴대전화로 찍어 신고하면
바로 과태료가 부과되는
'주민신고제'가 시행됐습니다.
신고와 적발이 간편해진 만큼,
실효성을 거둘 수 있을까요.
안승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주의 한 초등학교 앞
어린이 보호구역.

주·정차가 금지된 곳인데
차들이 줄지어 서 있습니다.

모두 불법입니다.

----- 화면 전환 -----

도심의 사거리.

길모퉁이를 차가 막아서
통행이 어렵습니다.

어린이보호구역,
교차로 모퉁이,
소화전과 버스정류장 주변에
주정차하면
단속에 걸리지 않아도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누구든지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신고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불법 주정차 차량을
1분 간격으로 두 번 찍어
'안전신문고' 앱에 올리는
방식입니다.


[인터뷰]
김현진/전주시 평화동
"관할 구청에 신고했을 때 굉장히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불편함이 많았지만, 앱은 굉장히 빠른 시간에 간편하게 할 수 있어서"

소방 시설 주변에
불법 주·정차를 하면
과태료 8만 원을 내야 합니다.

단속 인력이 부족한
자치단체들은 기대감이 큽니다.

[인터뷰]
서이종/전주 완산구청 교통지도팀
"주민들이 동참해주셔서 신고를 많이 해 주시면 앞으로 통행 불편 상황을 해소하는 데 많은 도움이..."

전북 지역
주·정차 위반 건수는
해마다 늘어
지난해에만 31만 건을 넘어섰습니다.


스마트폰 앱의
편리성을 내세운 주민신고제가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소방 활동에 도움이 되는
대안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