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뇌물수수 의혹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 자살시도 후 사망
입력 2019.04.18 (00:28) 수정 2019.04.18 (02:44) 국제
뇌물수수 의혹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 자살시도 후 사망
자살시도를 했던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사망했습니다.

AP통신·CNN 등 외신은 뇌물 수수 의혹으로 수사 압박을 받던 가르시아 전 대통령이 이날 자택에 경찰이 들이닥치자 자신의 목 부위에 총을 쐈으며, 총성을 들은 경찰에 의해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마르틴 비스카라 페루 대통령은 트위터에 가르시아 전 대통령이 응급수술을 받은 지 몇 시간 만에 사망했다고 밝혔고 "유가족에게 애도를 보낸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병원 의료진은 가르시아 전 대통령에게 세 차례 심정지가 와서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고 말했습니다.

현지 안디나통신은 가르시아 전 대통령의 변호인이 "그는 결백을 주장했고 이런 상황 때문에 혼란스러워했다. 그리고 끔찍한 사건이 일어났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가르시아는 1985년∼1990년, 2006년∼2011년 두 차례 대통령을 지냈는데 첫 임기에는 36세에 당선돼 페루의 최연소 대통령이 됐습니다.

그러나 두 번째 임기에 리마 전철 공사와 관련해 브라질 대형 건설사 오데브레시로부터 10만 달러 이상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뇌물수수 의혹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 자살시도 후 사망
    • 입력 2019.04.18 (00:28)
    • 수정 2019.04.18 (02:44)
    국제
뇌물수수 의혹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 자살시도 후 사망
자살시도를 했던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사망했습니다.

AP통신·CNN 등 외신은 뇌물 수수 의혹으로 수사 압박을 받던 가르시아 전 대통령이 이날 자택에 경찰이 들이닥치자 자신의 목 부위에 총을 쐈으며, 총성을 들은 경찰에 의해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마르틴 비스카라 페루 대통령은 트위터에 가르시아 전 대통령이 응급수술을 받은 지 몇 시간 만에 사망했다고 밝혔고 "유가족에게 애도를 보낸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병원 의료진은 가르시아 전 대통령에게 세 차례 심정지가 와서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고 말했습니다.

현지 안디나통신은 가르시아 전 대통령의 변호인이 "그는 결백을 주장했고 이런 상황 때문에 혼란스러워했다. 그리고 끔찍한 사건이 일어났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가르시아는 1985년∼1990년, 2006년∼2011년 두 차례 대통령을 지냈는데 첫 임기에는 36세에 당선돼 페루의 최연소 대통령이 됐습니다.

그러나 두 번째 임기에 리마 전철 공사와 관련해 브라질 대형 건설사 오데브레시로부터 10만 달러 이상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