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2살 초등생, 18살 시각장애인도 참변
입력 2019.04.17 (23:50) 수정 2019.04.18 (08:59) 뉴스9(창원)
동영상영역 시작
12살 초등생, 18살 시각장애인도 참변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숨진 희생자 가운데는
12살 난 초등학생 여자아이와
시각 장애가 있는 18살 여고생도
포함돼 있습니다.

특히,
손녀부터 할머니까지 일가족 3대가
숨지거나 크게 다쳐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최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불과 12살,
금 모양은 할머니와 함께
현장에서 흉기에 찔린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둘 다 숨졌습니다.

금 양의 어머니는
딸을 품에 안고 지키려다
중상을 입었습니다.

금 양의 15살 언니는
사건 당시 수영 훈련차 부산을 찾아
화를 면했습니다.

[인터뷰]금 모 양 유가족(음성변조)
"며느리(금양 어머니)가 비명을 지르고 소리를 지르니까 언니가 나간거야. 이미 (금 모 양)이는 먼저 당했고... 막 비명소리가 나니까 언니가 나간거지."

금 양이 다니던 초등학교는
종일 적막감이 감돌았습니다.

늘 밝았던 금 양을 잃은 충격에
친구 80여 명은 심리 상담을 받았습니다.

[인터뷰]박진우 A초등학교 교장
"두루두루 잘 지내는 아이였는데...아무래도 옆에 있는 친구가 갑자기 사라지다 보니까 아이들이 충격이 상당히 많은 것 같아요. 선생님도 마찬가지고."

피의자 안 씨 윗집에 살던
여고생 18살 최 모양도 꽃다운 나이에
황망하게 삶을 마감했습니다.

평소에도 안 씨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던 최 양.

집앞에 CCTV를 설치하는 등
안간힘을 썼지만
1급 시각장애인 최양은 결국
안 씨의 흉기에 찔려 숨졌습니다.

[인터뷰]최 모 양 유가족(음성변조)
"저희 집만 그런 것이 아니고 다른 여러집하고도 다툼이 잦았는데 유독 (최 양 집에는) 심하게 했던 것 같아요. 여자만 두 명이 살고 있으니까...걱정이 돼서 CCTV를 달았었거든요."

단둘이 살던 70대 노부부도
황급히 대피하다
남편이 현장에서 숨지고
아내가 크게 다쳐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최진석입니다.
  • 12살 초등생, 18살 시각장애인도 참변
    • 입력 2019.04.17 (23:50)
    • 수정 2019.04.18 (08:59)
    뉴스9(창원)
12살 초등생, 18살 시각장애인도 참변
[앵커멘트]
숨진 희생자 가운데는
12살 난 초등학생 여자아이와
시각 장애가 있는 18살 여고생도
포함돼 있습니다.

특히,
손녀부터 할머니까지 일가족 3대가
숨지거나 크게 다쳐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최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불과 12살,
금 모양은 할머니와 함께
현장에서 흉기에 찔린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둘 다 숨졌습니다.

금 양의 어머니는
딸을 품에 안고 지키려다
중상을 입었습니다.

금 양의 15살 언니는
사건 당시 수영 훈련차 부산을 찾아
화를 면했습니다.

[인터뷰]금 모 양 유가족(음성변조)
"며느리(금양 어머니)가 비명을 지르고 소리를 지르니까 언니가 나간거야. 이미 (금 모 양)이는 먼저 당했고... 막 비명소리가 나니까 언니가 나간거지."

금 양이 다니던 초등학교는
종일 적막감이 감돌았습니다.

늘 밝았던 금 양을 잃은 충격에
친구 80여 명은 심리 상담을 받았습니다.

[인터뷰]박진우 A초등학교 교장
"두루두루 잘 지내는 아이였는데...아무래도 옆에 있는 친구가 갑자기 사라지다 보니까 아이들이 충격이 상당히 많은 것 같아요. 선생님도 마찬가지고."

피의자 안 씨 윗집에 살던
여고생 18살 최 모양도 꽃다운 나이에
황망하게 삶을 마감했습니다.

평소에도 안 씨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던 최 양.

집앞에 CCTV를 설치하는 등
안간힘을 썼지만
1급 시각장애인 최양은 결국
안 씨의 흉기에 찔려 숨졌습니다.

[인터뷰]최 모 양 유가족(음성변조)
"저희 집만 그런 것이 아니고 다른 여러집하고도 다툼이 잦았는데 유독 (최 양 집에는) 심하게 했던 것 같아요. 여자만 두 명이 살고 있으니까...걱정이 돼서 CCTV를 달았었거든요."

단둘이 살던 70대 노부부도
황급히 대피하다
남편이 현장에서 숨지고
아내가 크게 다쳐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최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