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2살 초등생, 18살 시각장애인도 참변
입력 2019.04.17 (23:50) 수정 2019.04.18 (08:59) 뉴스9(창원)
동영상영역 시작
12살 초등생, 18살 시각장애인도 참변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숨진 희생자 가운데는
12살 난 초등학생 여자아이와
시각 장애가 있는 18살 여고생도
포함돼 있습니다.

특히,
손녀부터 할머니까지 일가족 3대가
숨지거나 크게 다쳐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최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불과 12살,
금 모양은 할머니와 함께
현장에서 흉기에 찔린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둘 다 숨졌습니다.

금 양의 어머니는
딸을 품에 안고 지키려다
중상을 입었습니다.

금 양의 15살 언니는
사건 당시 수영 훈련차 부산을 찾아
화를 면했습니다.

[인터뷰]금 모 양 유가족(음성변조)
"며느리(금양 어머니)가 비명을 지르고 소리를 지르니까 언니가 나간거야. 이미 (금 모 양)이는 먼저 당했고... 막 비명소리가 나니까 언니가 나간거지."

금 양이 다니던 초등학교는
종일 적막감이 감돌았습니다.

늘 밝았던 금 양을 잃은 충격에
친구 80여 명은 심리 상담을 받았습니다.

[인터뷰]박진우 A초등학교 교장
"두루두루 잘 지내는 아이였는데...아무래도 옆에 있는 친구가 갑자기 사라지다 보니까 아이들이 충격이 상당히 많은 것 같아요. 선생님도 마찬가지고."

피의자 안 씨 윗집에 살던
여고생 18살 최 모양도 꽃다운 나이에
황망하게 삶을 마감했습니다.

평소에도 안 씨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던 최 양.

집앞에 CCTV를 설치하는 등
안간힘을 썼지만
1급 시각장애인 최양은 결국
안 씨의 흉기에 찔려 숨졌습니다.

[인터뷰]최 모 양 유가족(음성변조)
"저희 집만 그런 것이 아니고 다른 여러집하고도 다툼이 잦았는데 유독 (최 양 집에는) 심하게 했던 것 같아요. 여자만 두 명이 살고 있으니까...걱정이 돼서 CCTV를 달았었거든요."

단둘이 살던 70대 노부부도
황급히 대피하다
남편이 현장에서 숨지고
아내가 크게 다쳐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최진석입니다.
  • 12살 초등생, 18살 시각장애인도 참변
    • 입력 2019.04.17 (23:50)
    • 수정 2019.04.18 (08:59)
    뉴스9(창원)
12살 초등생, 18살 시각장애인도 참변
[앵커멘트]
숨진 희생자 가운데는
12살 난 초등학생 여자아이와
시각 장애가 있는 18살 여고생도
포함돼 있습니다.

특히,
손녀부터 할머니까지 일가족 3대가
숨지거나 크게 다쳐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최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불과 12살,
금 모양은 할머니와 함께
현장에서 흉기에 찔린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둘 다 숨졌습니다.

금 양의 어머니는
딸을 품에 안고 지키려다
중상을 입었습니다.

금 양의 15살 언니는
사건 당시 수영 훈련차 부산을 찾아
화를 면했습니다.

[인터뷰]금 모 양 유가족(음성변조)
"며느리(금양 어머니)가 비명을 지르고 소리를 지르니까 언니가 나간거야. 이미 (금 모 양)이는 먼저 당했고... 막 비명소리가 나니까 언니가 나간거지."

금 양이 다니던 초등학교는
종일 적막감이 감돌았습니다.

늘 밝았던 금 양을 잃은 충격에
친구 80여 명은 심리 상담을 받았습니다.

[인터뷰]박진우 A초등학교 교장
"두루두루 잘 지내는 아이였는데...아무래도 옆에 있는 친구가 갑자기 사라지다 보니까 아이들이 충격이 상당히 많은 것 같아요. 선생님도 마찬가지고."

피의자 안 씨 윗집에 살던
여고생 18살 최 모양도 꽃다운 나이에
황망하게 삶을 마감했습니다.

평소에도 안 씨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던 최 양.

집앞에 CCTV를 설치하는 등
안간힘을 썼지만
1급 시각장애인 최양은 결국
안 씨의 흉기에 찔려 숨졌습니다.

[인터뷰]최 모 양 유가족(음성변조)
"저희 집만 그런 것이 아니고 다른 여러집하고도 다툼이 잦았는데 유독 (최 양 집에는) 심하게 했던 것 같아요. 여자만 두 명이 살고 있으니까...걱정이 돼서 CCTV를 달았었거든요."

단둘이 살던 70대 노부부도
황급히 대피하다
남편이 현장에서 숨지고
아내가 크게 다쳐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최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