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경수 지사 관사로…내일 도청 출근
입력 2019.04.17 (20:50) 수정 2019.04.18 (08:59) 뉴스9(창원)
동영상영역 시작
김경수 지사 관사로…내일 도청 출근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다음 소식입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구속된 지 77일 만에 풀려나
잠시 뒤 창원 관사에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내일 아침
곧바로 도청으로 출근해
그동안 챙기지 못했던
경남 도정에 대한
주요 현안 보고를 받을 예정입니다.
조미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법원의 보석 허가로 구치소를 나온
김경수 경남지사는
가장 먼저 도민들에게
송구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녹취]김경수/경남도지사
"경남 도정의 공백을 초래한 데 대해서는 우리 경남 도민들께 진심으로 송구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김 지사는 내일 아침
곧바로 경남도청으로 출근해
공석이던 지난 77일 동안 진행된
현안 업무 보고를 받을 계획입니다.

남부내륙철도를 비롯해
김해신공항 사업과 제2신항,
대우조선 매각 등 대형 현안에 대한
경상남도의 방향도 결정할 예정입니다.

간부 공무원들은 긴급회의를 열고
업무 보고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녹취]명희진/경상남도 정무특보
"역점사업의 진행 정도를 점검해야 되고, 정책사업들 신공항, 신항, 대우조선 문제 점검하고 행보를 결정할 것 같습니다."

도정 공백이 두 달여 만에 중단되면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녹취]신동근/경상남도 공무원노조 위원장
"김경수 지사 구속이 장기화될까 걱정했는데 지금이라도 석방된 것을 환영합니다. 경남 도정이 안정화되리라고 생각합니다."

[녹취]박남현/김 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 대변인
"산적한 현안이 잘 풀리기를 기대합니다. 서부경남KTX 문제나 진해 신항만 문제 등 굵직굵직한 현안이 잘 발전하기를…."

하지만, 김 지사는
사흘 이상의 장기 출장이 제한되고,
한 달에 한두 번꼴로
남은 재판에 출석해야 해
당분간 경남도정의 크고 작은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KBS 뉴스, 조미령입니다.
  • 김경수 지사 관사로…내일 도청 출근
    • 입력 2019.04.17 (20:50)
    • 수정 2019.04.18 (08:59)
    뉴스9(창원)
김경수 지사 관사로…내일 도청 출근
[앵커멘트]
다음 소식입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구속된 지 77일 만에 풀려나
잠시 뒤 창원 관사에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내일 아침
곧바로 도청으로 출근해
그동안 챙기지 못했던
경남 도정에 대한
주요 현안 보고를 받을 예정입니다.
조미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법원의 보석 허가로 구치소를 나온
김경수 경남지사는
가장 먼저 도민들에게
송구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녹취]김경수/경남도지사
"경남 도정의 공백을 초래한 데 대해서는 우리 경남 도민들께 진심으로 송구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김 지사는 내일 아침
곧바로 경남도청으로 출근해
공석이던 지난 77일 동안 진행된
현안 업무 보고를 받을 계획입니다.

남부내륙철도를 비롯해
김해신공항 사업과 제2신항,
대우조선 매각 등 대형 현안에 대한
경상남도의 방향도 결정할 예정입니다.

간부 공무원들은 긴급회의를 열고
업무 보고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녹취]명희진/경상남도 정무특보
"역점사업의 진행 정도를 점검해야 되고, 정책사업들 신공항, 신항, 대우조선 문제 점검하고 행보를 결정할 것 같습니다."

도정 공백이 두 달여 만에 중단되면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녹취]신동근/경상남도 공무원노조 위원장
"김경수 지사 구속이 장기화될까 걱정했는데 지금이라도 석방된 것을 환영합니다. 경남 도정이 안정화되리라고 생각합니다."

[녹취]박남현/김 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 대변인
"산적한 현안이 잘 풀리기를 기대합니다. 서부경남KTX 문제나 진해 신항만 문제 등 굵직굵직한 현안이 잘 발전하기를…."

하지만, 김 지사는
사흘 이상의 장기 출장이 제한되고,
한 달에 한두 번꼴로
남은 재판에 출석해야 해
당분간 경남도정의 크고 작은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KBS 뉴스, 조미령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