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동자상 갈등 봉합…원탁회의에서 장소 결정
입력 2019.04.17 (18:30) 수정 2019.04.18 (09:53) 뉴스9(부산)
동영상영역 시작
노동자상 갈등 봉합…원탁회의에서 장소 결정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부산시와 시민단체가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위한 협의기구 설치에 합의했습니다.

  100명이 참여하는 원탁회의 형태의 협의기구는 이달(4월) 내로 노동자상을 설치할 장소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신건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영사관 인근 공원에 세워둔 노동자상을, 부산시가 행정대집행을 통해 기습 철거하자 노동계와 시민단체가 반발하며 갈등이 이어졌고, 결국 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충돌까지 벌어졌습니다.

 하지만 농성 사흘째 밤샘 협상 끝에 부산시와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가 합의점을 찾았습니다.

 노동자상을 세울 장소를 정할 원탁회의 형태의 협의 기구를 구성하자는 겁니다.

 100인으로 구성할 원탁회의는 우선 부산시가 반환할 노동자상을 임시로 보관할 곳을 정한 뒤 5월 1일 이전까지 최종 설치 장소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김재하/[인터뷰]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상임대표
 "강제징용 노동자상의 조속한 건립을 위해 5월 1일 전까지 원탁회의가 지정하는 장소에 설치를 마무리한다."

 원탁회의 구성과 운영 방식은 건립특위와 시의회의 합의에 맡겼습니다.

 오거돈 시장은 노동자상 건립 취지에 공감한다며, 강제 철거에는 유감을 표했습니다.

 오거돈/부산시장[인터뷰]
 "노동자상 건립을 위해 모금을 하고 마음을 모으신 시민 노동자 여러분들께 걱정을 끼친 점에 대하여 이 자리를 빌어 사과드립니다."

 또, 원탁회의의 뜻을 존중해 필요한 행정절차가 있다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노동계와 시민단체는 노동자상 설치 장소로 일본 영사관 바로 옆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병준/[인터뷰]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집행위원장
"부산시민이 원한다면 (일본 영사관 인근) 소녀상 옆도 가능한가? 가능하다고 해서…. 부산시민들이 바라고 적절한 장소라고 생각되는 곳을 목표로 해서 추진을 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외교 문제를 거론하며 정부가 노동자상 철거를 요청한 만큼 원탁회의에서 결정할 설치 장소에 따라 갈등이 재연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KBS 뉴스 신건입니다.
  • 노동자상 갈등 봉합…원탁회의에서 장소 결정
    • 입력 2019.04.17 (18:30)
    • 수정 2019.04.18 (09:53)
    뉴스9(부산)
노동자상 갈등 봉합…원탁회의에서 장소 결정
  [앵커멘트]

  부산시와 시민단체가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위한 협의기구 설치에 합의했습니다.

  100명이 참여하는 원탁회의 형태의 협의기구는 이달(4월) 내로 노동자상을 설치할 장소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신건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영사관 인근 공원에 세워둔 노동자상을, 부산시가 행정대집행을 통해 기습 철거하자 노동계와 시민단체가 반발하며 갈등이 이어졌고, 결국 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충돌까지 벌어졌습니다.

 하지만 농성 사흘째 밤샘 협상 끝에 부산시와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가 합의점을 찾았습니다.

 노동자상을 세울 장소를 정할 원탁회의 형태의 협의 기구를 구성하자는 겁니다.

 100인으로 구성할 원탁회의는 우선 부산시가 반환할 노동자상을 임시로 보관할 곳을 정한 뒤 5월 1일 이전까지 최종 설치 장소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김재하/[인터뷰]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상임대표
 "강제징용 노동자상의 조속한 건립을 위해 5월 1일 전까지 원탁회의가 지정하는 장소에 설치를 마무리한다."

 원탁회의 구성과 운영 방식은 건립특위와 시의회의 합의에 맡겼습니다.

 오거돈 시장은 노동자상 건립 취지에 공감한다며, 강제 철거에는 유감을 표했습니다.

 오거돈/부산시장[인터뷰]
 "노동자상 건립을 위해 모금을 하고 마음을 모으신 시민 노동자 여러분들께 걱정을 끼친 점에 대하여 이 자리를 빌어 사과드립니다."

 또, 원탁회의의 뜻을 존중해 필요한 행정절차가 있다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노동계와 시민단체는 노동자상 설치 장소로 일본 영사관 바로 옆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병준/[인터뷰]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집행위원장
"부산시민이 원한다면 (일본 영사관 인근) 소녀상 옆도 가능한가? 가능하다고 해서…. 부산시민들이 바라고 적절한 장소라고 생각되는 곳을 목표로 해서 추진을 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외교 문제를 거론하며 정부가 노동자상 철거를 요청한 만큼 원탁회의에서 결정할 설치 장소에 따라 갈등이 재연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KBS 뉴스 신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