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의회로 번진 명문고 설립 논란
입력 2019.04.17 (18:00) 수정 2019.04.18 (01:11) 뉴스9(청주)
동영상영역 시작
도의회로 번진 명문고 설립 논란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최근
충청북도와 충북교육청 간 벌어졌던
명문고 설립 논란이
이번에는 충청북도의회로 번졌습니다.
오늘(어제)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박문희 의원과 김병우 교육감 사이에
명문고 설립을 두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김영중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박문희 의원의 질의로 시작된
명문고에 대한
김병우 교육감과의 공방은
사실상 토론회와 다름없었습니다.

[이펙트1]박문희 의원
케이비스에서 여론조사 내용 보셨죠?
명문고 설립 도민 찬성 쪽이 6% 앞서는 것으로 봤는데"

[이펙트2]김병우 교육감
"명문고 개념이 쓰는 사람마다 다를 겁니다.
다른 곳에서는 잘 기르는 교육을 하는 데를
명문학교라고 생각하는 데가 있습니다."

[이펙트3]박 의원
" 자사고 설립은 탐탁하게 생각하지 않으신 거죠?"
[이펙트4]김 교육감
"현재 제도상 자사고 승인을 받기 어렵다
결코, 그것이 학생에게 유리한 제도가 아니다."

명문고에 대한
인식의 차이로 인한 공방은
공전으로 이어졌습니다.

[이펙트5]박 의원
"교육감님 개인적인 생각을 교육에 반영하는 게 아닌가"
[이펙트6]김 교육감
"저는 이 시대의 요구와 정부의 방침과 같기 때문에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박 의원은 이어
교원대 부고의 오송 이전과
전국 단위 모집을 요구했고
김 교육감은 제도적 한계를 들며
정치적인 해결을 요청했습니다.

이에 앞서 이숙애 의원은
충북교육청이 지난해 실시한
스쿨 미투 관련 전수 조사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이펙트7]이숙애 의원
"13만 명 조사했는데 교사 없었다
최근 654건이 교사에 의한 게 포함됐다.
전수 조사 방식에 문제 있지 않나"

[이펙트8]김 교육감
"개발 면접이나 심층 인터뷰를 통해서 할 수 없기 때문에 설문지 형태로 하다 보니 피상적인 접근이 아니냐 그런 부분이 없지 않은 것 같습니다."

한편 산업경제위원회 소속인
박 의원이
교육감을 상대로
명문고에 대한 질의에 나선 것이
적절한 것인가에 대한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중입니다.
  • 도의회로 번진 명문고 설립 논란
    • 입력 2019.04.17 (18:00)
    • 수정 2019.04.18 (01:11)
    뉴스9(청주)
도의회로 번진 명문고 설립 논란
[앵커멘트]
최근
충청북도와 충북교육청 간 벌어졌던
명문고 설립 논란이
이번에는 충청북도의회로 번졌습니다.
오늘(어제)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박문희 의원과 김병우 교육감 사이에
명문고 설립을 두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김영중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박문희 의원의 질의로 시작된
명문고에 대한
김병우 교육감과의 공방은
사실상 토론회와 다름없었습니다.

[이펙트1]박문희 의원
케이비스에서 여론조사 내용 보셨죠?
명문고 설립 도민 찬성 쪽이 6% 앞서는 것으로 봤는데"

[이펙트2]김병우 교육감
"명문고 개념이 쓰는 사람마다 다를 겁니다.
다른 곳에서는 잘 기르는 교육을 하는 데를
명문학교라고 생각하는 데가 있습니다."

[이펙트3]박 의원
" 자사고 설립은 탐탁하게 생각하지 않으신 거죠?"
[이펙트4]김 교육감
"현재 제도상 자사고 승인을 받기 어렵다
결코, 그것이 학생에게 유리한 제도가 아니다."

명문고에 대한
인식의 차이로 인한 공방은
공전으로 이어졌습니다.

[이펙트5]박 의원
"교육감님 개인적인 생각을 교육에 반영하는 게 아닌가"
[이펙트6]김 교육감
"저는 이 시대의 요구와 정부의 방침과 같기 때문에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박 의원은 이어
교원대 부고의 오송 이전과
전국 단위 모집을 요구했고
김 교육감은 제도적 한계를 들며
정치적인 해결을 요청했습니다.

이에 앞서 이숙애 의원은
충북교육청이 지난해 실시한
스쿨 미투 관련 전수 조사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이펙트7]이숙애 의원
"13만 명 조사했는데 교사 없었다
최근 654건이 교사에 의한 게 포함됐다.
전수 조사 방식에 문제 있지 않나"

[이펙트8]김 교육감
"개발 면접이나 심층 인터뷰를 통해서 할 수 없기 때문에 설문지 형태로 하다 보니 피상적인 접근이 아니냐 그런 부분이 없지 않은 것 같습니다."

한편 산업경제위원회 소속인
박 의원이
교육감을 상대로
명문고에 대한 질의에 나선 것이
적절한 것인가에 대한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