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예수첩] 세월호 5주기, 정우성·남궁민 등 연예계 추모 물결
입력 2019.04.18 (08:32) 수정 2019.04.18 (08:40)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연예수첩] 세월호 5주기, 정우성·남궁민 등 연예계 추모 물결
동영상영역 끝
세월호 참사 5주기였던 화요일, 스타들의 추모 물결이 이어졌습니다.

배우 정우성 씨는 자신의 SNS에 노란 종이배와 참사일을 뜻하는 416이라는 숫자가 찍힌 사진을 게재하며 애도를 표했는데요.

이밖에도 남궁민, 이승환, 솔비 씨 등 SNS를 통한 스타들의 추모 행렬 속에, 가수 김장훈 씨는 참사가 있었던 2014년에 작업한 곡을 유튜브를 통해 재공개했습니다.

[김장훈 : "어느 날 안산에 있는데 한 아버님이 오셔서 “우리 애가 보미라는 아이인데 근데 생전에 꿈이 가수인데 그 꿈을 이룰 수 있겠는가?” (묻더라고요.)"]

세월호 참사 희생자 故 이보미 양의 생전 영상에 김장훈 씨의 음성을 얹은 듀엣곡인데요.

[김장훈, 故 이보미 : "그래요. 난, 난 꿈이 있어요. 그 꿈을 믿어요♬"]

음악 작업은 신해철 씨가 사망 전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의미를 더했습니다.

이렇게 연예계 곳곳에서 참사의 아픔을 나누고 있는 가운데 세월호 유가족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생일’에 관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지난달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한 가지 바람을 전했던 설경구 씨.

[설경구 : "서로 위안도 주고 또 위로도 하고 ‘기억하겠다’, ‘잊지 않겠다’고 다짐도 해보고 그런 작은 물결의 시작이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개봉 16일 차인 영화 ‘생일’은 현재 박스 오피스 1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김선근의 <연예수첩>이었습니다.
  • [연예수첩] 세월호 5주기, 정우성·남궁민 등 연예계 추모 물결
    • 입력 2019.04.18 (08:32)
    • 수정 2019.04.18 (08:40)
    아침뉴스타임
[연예수첩] 세월호 5주기, 정우성·남궁민 등 연예계 추모 물결
세월호 참사 5주기였던 화요일, 스타들의 추모 물결이 이어졌습니다.

배우 정우성 씨는 자신의 SNS에 노란 종이배와 참사일을 뜻하는 416이라는 숫자가 찍힌 사진을 게재하며 애도를 표했는데요.

이밖에도 남궁민, 이승환, 솔비 씨 등 SNS를 통한 스타들의 추모 행렬 속에, 가수 김장훈 씨는 참사가 있었던 2014년에 작업한 곡을 유튜브를 통해 재공개했습니다.

[김장훈 : "어느 날 안산에 있는데 한 아버님이 오셔서 “우리 애가 보미라는 아이인데 근데 생전에 꿈이 가수인데 그 꿈을 이룰 수 있겠는가?” (묻더라고요.)"]

세월호 참사 희생자 故 이보미 양의 생전 영상에 김장훈 씨의 음성을 얹은 듀엣곡인데요.

[김장훈, 故 이보미 : "그래요. 난, 난 꿈이 있어요. 그 꿈을 믿어요♬"]

음악 작업은 신해철 씨가 사망 전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의미를 더했습니다.

이렇게 연예계 곳곳에서 참사의 아픔을 나누고 있는 가운데 세월호 유가족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생일’에 관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지난달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한 가지 바람을 전했던 설경구 씨.

[설경구 : "서로 위안도 주고 또 위로도 하고 ‘기억하겠다’, ‘잊지 않겠다’고 다짐도 해보고 그런 작은 물결의 시작이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개봉 16일 차인 영화 ‘생일’은 현재 박스 오피스 1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김선근의 <연예수첩>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