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전 ‘새누리당’ 김희정·김영선 의원도 KT 부정채용 ‘청탁’ 의혹
입력 2019.04.18 (19:01) 수정 2019.04.19 (09:5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전 ‘새누리당’ 김희정·김영선 의원도 KT 부정채용 ‘청탁’ 의혹
동영상영역 끝
[앵커]

KT 채용비리 의혹 사건의 수사 대상이 당시 새누리당 소속 전직 장관과 국회의원들로 확대되는 모양새입니다.

김성태 의원 뿐만 아니라, 당시 새누리당 소속 의원으로 이후 여성가족부 장관까지 지낸 김희정 전 장관과 김영선 전 국회의원도 KT 측에 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이 KBS 취재 결과 추가로 드러났습니다.

강병수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2년 KT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 채용에서 부정 합격한 것으로 드러난 사람은 모두 9명입니다.

서유열 전 KT 사장은 이들 중 고졸 공채 4명을 포함해 모두 6명의 부정 채용을 지시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습니다.

그런데, KBS 취재 결과 당시 새누리당 소속 전현직 국회의원 2명도 서 전 사장에게 지인의 자녀가 KT 고졸 공채에 합격할 수 있도록 청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희정, 김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인데, 김희정 전 의원은 박근혜 정부 당시 여성가족부 장관을 맡았었고, 김영선 전 의원은 2006년 한나라당 대표를 지냈습니다.

두 사람이 채용을 청탁한 이들은 이른바 '관심대상자'라는 이름으로 따로 분류됐는데, 이들의 인적사항 옆에는 채용을 청탁한 사람의 이름과 직함이 적혀있어 특혜를 줄 수 있도록 했습니다.

당시 KT 고졸 공채는 서류 심사와 적성검사, 그리고 실무 면접과 임원 면접 순.

관심대상자로 분류된 이들은 서류 검사와 적성 검사를 건너 뛴 채로 곧장 실무면접부터 치뤘습니다.

그런데도 실무 면접에서 불합격하자 당시 채용 실무 책임자가 "불합격이라고 못박지 말고 불합격권이라고 표시하라"고 말해 채용은 계속 진행됐고 이들은 결국 최종 합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는 김 전 장관과 김 전 의원측에 해당 의혹에 대해 각각 물었는데 김 전 장관은 답하지 않았고 김 전 의원은 자신과 무관한 일이라고 답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김 전 장관 등을 소환해 채용 청탁 의혹에 대해 확인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 [단독] 전 ‘새누리당’ 김희정·김영선 의원도 KT 부정채용 ‘청탁’ 의혹
    • 입력 2019.04.18 (19:01)
    • 수정 2019.04.19 (09:52)
    뉴스 7
[단독] 전 ‘새누리당’ 김희정·김영선 의원도 KT 부정채용 ‘청탁’ 의혹
[앵커]

KT 채용비리 의혹 사건의 수사 대상이 당시 새누리당 소속 전직 장관과 국회의원들로 확대되는 모양새입니다.

김성태 의원 뿐만 아니라, 당시 새누리당 소속 의원으로 이후 여성가족부 장관까지 지낸 김희정 전 장관과 김영선 전 국회의원도 KT 측에 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이 KBS 취재 결과 추가로 드러났습니다.

강병수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2년 KT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 채용에서 부정 합격한 것으로 드러난 사람은 모두 9명입니다.

서유열 전 KT 사장은 이들 중 고졸 공채 4명을 포함해 모두 6명의 부정 채용을 지시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습니다.

그런데, KBS 취재 결과 당시 새누리당 소속 전현직 국회의원 2명도 서 전 사장에게 지인의 자녀가 KT 고졸 공채에 합격할 수 있도록 청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희정, 김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인데, 김희정 전 의원은 박근혜 정부 당시 여성가족부 장관을 맡았었고, 김영선 전 의원은 2006년 한나라당 대표를 지냈습니다.

두 사람이 채용을 청탁한 이들은 이른바 '관심대상자'라는 이름으로 따로 분류됐는데, 이들의 인적사항 옆에는 채용을 청탁한 사람의 이름과 직함이 적혀있어 특혜를 줄 수 있도록 했습니다.

당시 KT 고졸 공채는 서류 심사와 적성검사, 그리고 실무 면접과 임원 면접 순.

관심대상자로 분류된 이들은 서류 검사와 적성 검사를 건너 뛴 채로 곧장 실무면접부터 치뤘습니다.

그런데도 실무 면접에서 불합격하자 당시 채용 실무 책임자가 "불합격이라고 못박지 말고 불합격권이라고 표시하라"고 말해 채용은 계속 진행됐고 이들은 결국 최종 합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는 김 전 장관과 김 전 의원측에 해당 의혹에 대해 각각 물었는데 김 전 장관은 답하지 않았고 김 전 의원은 자신과 무관한 일이라고 답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김 전 장관 등을 소환해 채용 청탁 의혹에 대해 확인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