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윤중천 ‘개인 비리’ 수사 의미는?…향후 전략 마련 고심
입력 2019.04.20 (21:05) 수정 2019.04.20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윤중천 ‘개인 비리’ 수사 의미는?…향후 전략 마련 고심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럼 앞으로 수사는 어떻게 전개될까요?

앞서 보도한 정새배 기자와 좀 더 깊이 알아보겠습니다.

법원은 윤중천 씨에 대한 수사를 '별건 수사'로 봤는데, 검찰이 일단 윤중천 씨에 대한 별건 수사부터 시작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기자]

윤 씨에 대한 수사는 김학의 전 차관의 혐의에 대한 '관련사건'에 해당하는데요.

수사단이 출범한지 정확히 20일이 지났지만 아직 김 전 차관의 뇌물이나 성폭력 혐의에 대해 구체적인 물증이 나올 수 있는 단계가 아닙니다.

이 때문에 가장 먼저 혐의를 확인할 수 있는 윤 씨의 개인비리부터 수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앵커]

김학의 전 차관의 뇌물 혐의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수사가 진척된 상황인가요?

[기자]

검찰은 아직은 김 전 차관에 대해 공소시효가 명확하게 남은 뇌물 혐의를 확인하지는 못했습니다.

그런데 김 전 차관의 뇌물 혐의에 대해 진술한 게 바로 윤중천 씨인데요.

이를 확인하려면 윤 씨에 대한 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겁니다.

따라서 '별건 수사'라는 지적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건데요.

실제로 윤 씨가 김 전 차관에게 청탁을 한 의혹이 구속영장 청구서에도 포함됐는데, 이렇게 수사를 하다 보면 뇌물 혐의가 구체적으로 확인될 수 있다는 겁니다.

[앵커]

일단 검찰의 수사 계획에 차질이 생긴 건데, 앞으로의 수사 방향은 어떻게 될까요?

[기자]

우선은 윤 씨의 '입'에서 김 전 차관의 뇌물과 관련해 구체적인 진술을 확보하는 게 관건입니다.

다만 진술이 나오더라고 결국은 '입증'을 하는 게 필요한데, 이를 위해서는 객관적 증거를 반드시 확보해야 하는데요.

이번에 윤 씨에 대한 수사에 제동이 걸린 만큼 오히려 김 전 차관을 직접 겨냥하는 수사가 속도를 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앵커]

일단은 윤 씨에게서 유의미한 진술을 확보하는 게 우선이라는 건데, 윤 씨가 앞으로 수사에 협조할까요?

[기자]

윤 씨의 변호인은 어제(19일) 윤 씨가 김 전 차관에 대한 수사는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정작 윤 씨는 체포된 뒤 입을 굳게 다물고 있습니다.

오히려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증거를 인멸할 가능성도 있는 만큼 수사단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 검찰, 윤중천 ‘개인 비리’ 수사 의미는?…향후 전략 마련 고심
    • 입력 2019.04.20 (21:05)
    • 수정 2019.04.20 (22:02)
    뉴스 9
검찰, 윤중천 ‘개인 비리’ 수사 의미는?…향후 전략 마련 고심
[앵커]

그럼 앞으로 수사는 어떻게 전개될까요?

앞서 보도한 정새배 기자와 좀 더 깊이 알아보겠습니다.

법원은 윤중천 씨에 대한 수사를 '별건 수사'로 봤는데, 검찰이 일단 윤중천 씨에 대한 별건 수사부터 시작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기자]

윤 씨에 대한 수사는 김학의 전 차관의 혐의에 대한 '관련사건'에 해당하는데요.

수사단이 출범한지 정확히 20일이 지났지만 아직 김 전 차관의 뇌물이나 성폭력 혐의에 대해 구체적인 물증이 나올 수 있는 단계가 아닙니다.

이 때문에 가장 먼저 혐의를 확인할 수 있는 윤 씨의 개인비리부터 수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앵커]

김학의 전 차관의 뇌물 혐의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수사가 진척된 상황인가요?

[기자]

검찰은 아직은 김 전 차관에 대해 공소시효가 명확하게 남은 뇌물 혐의를 확인하지는 못했습니다.

그런데 김 전 차관의 뇌물 혐의에 대해 진술한 게 바로 윤중천 씨인데요.

이를 확인하려면 윤 씨에 대한 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겁니다.

따라서 '별건 수사'라는 지적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건데요.

실제로 윤 씨가 김 전 차관에게 청탁을 한 의혹이 구속영장 청구서에도 포함됐는데, 이렇게 수사를 하다 보면 뇌물 혐의가 구체적으로 확인될 수 있다는 겁니다.

[앵커]

일단 검찰의 수사 계획에 차질이 생긴 건데, 앞으로의 수사 방향은 어떻게 될까요?

[기자]

우선은 윤 씨의 '입'에서 김 전 차관의 뇌물과 관련해 구체적인 진술을 확보하는 게 관건입니다.

다만 진술이 나오더라고 결국은 '입증'을 하는 게 필요한데, 이를 위해서는 객관적 증거를 반드시 확보해야 하는데요.

이번에 윤 씨에 대한 수사에 제동이 걸린 만큼 오히려 김 전 차관을 직접 겨냥하는 수사가 속도를 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앵커]

일단은 윤 씨에게서 유의미한 진술을 확보하는 게 우선이라는 건데, 윤 씨가 앞으로 수사에 협조할까요?

[기자]

윤 씨의 변호인은 어제(19일) 윤 씨가 김 전 차관에 대한 수사는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정작 윤 씨는 체포된 뒤 입을 굳게 다물고 있습니다.

오히려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증거를 인멸할 가능성도 있는 만큼 수사단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