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숭례문 교훈 잊었나?…목조 문화재 30% ‘소방 자동 설비’ 없다
입력 2019.04.20 (21:17) 수정 2019.04.21 (10:2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숭례문 교훈 잊었나?…목조 문화재 30% ‘소방 자동 설비’ 없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를 계기로 국내 문화재들은 안전한지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졌죠.

KBS가 취재해봤더니, 자동 신고 시스템이 없는 목조 문화재가 30%를 넘었고, CCTV 조차 없는 곳도 수십 곳에 달했습니다.

화재가 나도 알 방법이 없다는 얘기입니다.

숭례문의 교훈을 벌써 잊어버린 걸까요.

장혁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1시간 만에 첨탑과 지붕을 무너뜨린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지붕 아래 목조 구조물이 불길을 빠르게 키웠습니다.

[임석재/이화여대 건축학과 교수 : "방염 처리가 안 되어 있는 나무여서 불길이 쉽게 번진 걸로 추정이 되는데..."]

상당수가 목조 구조물인 우리나라 문화재를 점검해봤습니다.

유네스코 세계 유산인 수원 화성입니다.

화재가 났을 때 자동으로 소방서에 통보되는 설비는 팔달문과 화서문 등 4곳에만 있습니다.

사적으로 지정된 화성 행궁 낙남헌입니다.

200년 넘은 목조건물이지만 자동화재 속보설비가 설치돼 있지 않습니다.

전체 시설물 중 목조 건축물이 24곳인데, 스무 곳이 같은 형편입니다.

[수원시 화성사업소 관계자 : "지침 자체가 없으니까 설치가 안 되었지 않나 싶기도 하고요."]

국가 지정 문화재 중 화재 속보설비가 없는 목조 건축물은 138건, 30%가 넘습니다.

법적으로 의무 설치해야 하는 문화재에 없는 경우도 4건입니다.

조선 정조 임금이 직접 현판 글씨를 쓴 용주사 대웅보전을 살펴봤습니다.

방재 설비라고는 분말형 소화기 4개가 전부입니다.

국보 용주사 동종이 불과 10미터 떨어져 있고, 다른 건물과 간격도 촘촘해 불이 나면 사찰 전체로 피해가 커질 수 있습니다.

[용주사 관계자 : "나무가 오래 된 거라서 금방 불에 확 타기 때문에 저희가 전화하고 뭔가를 대처하는 시간이 이중으로 소비가 되죠."]

우리나라의 우편 업무가 시작된 우정총국, 이곳은 CCTV 감시로 속보 설비를 대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13년째 쓰는 노후 기종.

2G 휴대전화 카메라보다 화소수가 떨어집니다.

야간에는 불씨나 화재 식별이 사실상 불가능한 수준입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음성변조 : "일정을 좀 당겨서 (다음주 ) 월요일에 교체 들어가요."]

목조 문화재에 설치된 CCTV 중 41만 화소 이하는 600개가 넘고, CCTV가 없는 경우도 20%에 육박합니다.

[신동근/더불어민주당 의원/문체위원 : "2008년 숭례문 방화 사건 이후 10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설비가 미비하다는 점은 아주 심각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봅니다."]

문화재청은 내년까지 속보 설비 설치를 마치고, CCTV 실태 파악도 함께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숭례문 교훈 잊었나?…목조 문화재 30% ‘소방 자동 설비’ 없다
    • 입력 2019.04.20 (21:17)
    • 수정 2019.04.21 (10:21)
    뉴스 9
숭례문 교훈 잊었나?…목조 문화재 30% ‘소방 자동 설비’ 없다
[앵커]

최근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를 계기로 국내 문화재들은 안전한지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졌죠.

KBS가 취재해봤더니, 자동 신고 시스템이 없는 목조 문화재가 30%를 넘었고, CCTV 조차 없는 곳도 수십 곳에 달했습니다.

화재가 나도 알 방법이 없다는 얘기입니다.

숭례문의 교훈을 벌써 잊어버린 걸까요.

장혁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1시간 만에 첨탑과 지붕을 무너뜨린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지붕 아래 목조 구조물이 불길을 빠르게 키웠습니다.

[임석재/이화여대 건축학과 교수 : "방염 처리가 안 되어 있는 나무여서 불길이 쉽게 번진 걸로 추정이 되는데..."]

상당수가 목조 구조물인 우리나라 문화재를 점검해봤습니다.

유네스코 세계 유산인 수원 화성입니다.

화재가 났을 때 자동으로 소방서에 통보되는 설비는 팔달문과 화서문 등 4곳에만 있습니다.

사적으로 지정된 화성 행궁 낙남헌입니다.

200년 넘은 목조건물이지만 자동화재 속보설비가 설치돼 있지 않습니다.

전체 시설물 중 목조 건축물이 24곳인데, 스무 곳이 같은 형편입니다.

[수원시 화성사업소 관계자 : "지침 자체가 없으니까 설치가 안 되었지 않나 싶기도 하고요."]

국가 지정 문화재 중 화재 속보설비가 없는 목조 건축물은 138건, 30%가 넘습니다.

법적으로 의무 설치해야 하는 문화재에 없는 경우도 4건입니다.

조선 정조 임금이 직접 현판 글씨를 쓴 용주사 대웅보전을 살펴봤습니다.

방재 설비라고는 분말형 소화기 4개가 전부입니다.

국보 용주사 동종이 불과 10미터 떨어져 있고, 다른 건물과 간격도 촘촘해 불이 나면 사찰 전체로 피해가 커질 수 있습니다.

[용주사 관계자 : "나무가 오래 된 거라서 금방 불에 확 타기 때문에 저희가 전화하고 뭔가를 대처하는 시간이 이중으로 소비가 되죠."]

우리나라의 우편 업무가 시작된 우정총국, 이곳은 CCTV 감시로 속보 설비를 대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13년째 쓰는 노후 기종.

2G 휴대전화 카메라보다 화소수가 떨어집니다.

야간에는 불씨나 화재 식별이 사실상 불가능한 수준입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음성변조 : "일정을 좀 당겨서 (다음주 ) 월요일에 교체 들어가요."]

목조 문화재에 설치된 CCTV 중 41만 화소 이하는 600개가 넘고, CCTV가 없는 경우도 20%에 육박합니다.

[신동근/더불어민주당 의원/문체위원 : "2008년 숭례문 방화 사건 이후 10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설비가 미비하다는 점은 아주 심각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봅니다."]

문화재청은 내년까지 속보 설비 설치를 마치고, CCTV 실태 파악도 함께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