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란치스코 교황, 부활절 전야 미사서 “부의 화려함보다 예수 따라야”
입력 2019.04.21 (08:54) 수정 2019.04.21 (09:05) 국제
프란치스코 교황, 부활절 전야 미사서 “부의 화려함보다 예수 따라야”
프란치스코 교황이 20일 밤(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집전한 부활절 전야 미사에서 부와 성공 같은 덧없는 것을 위해 살지 말고 하느님을 위해 살라고 독려했습니다.

AP 통신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교황은 "희망을 잃지 말라"며 일이 잘 안 풀릴 때 "우리는 용기를 잃고 생명보다 죽음이 강하다고 믿게 된다. 우리는 냉소적이고, 부정적이고 실의에 빠지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죄(sin)는 유혹한다. 그것은 쉽고 빠른 것, 번영과 성공을 약속하지만, 그 뒤로 고독과 죽음만 남긴다"고 경고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신자들에게 "부와 커리어, 자만과 쾌락의 화려함보다 진정한 빛인 예수를 선택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습니다.

부활절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는 기독교의 축일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프란치스코 교황, 부활절 전야 미사서 “부의 화려함보다 예수 따라야”
    • 입력 2019.04.21 (08:54)
    • 수정 2019.04.21 (09:05)
    국제
프란치스코 교황, 부활절 전야 미사서 “부의 화려함보다 예수 따라야”
프란치스코 교황이 20일 밤(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집전한 부활절 전야 미사에서 부와 성공 같은 덧없는 것을 위해 살지 말고 하느님을 위해 살라고 독려했습니다.

AP 통신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교황은 "희망을 잃지 말라"며 일이 잘 안 풀릴 때 "우리는 용기를 잃고 생명보다 죽음이 강하다고 믿게 된다. 우리는 냉소적이고, 부정적이고 실의에 빠지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죄(sin)는 유혹한다. 그것은 쉽고 빠른 것, 번영과 성공을 약속하지만, 그 뒤로 고독과 죽음만 남긴다"고 경고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신자들에게 "부와 커리어, 자만과 쾌락의 화려함보다 진정한 빛인 예수를 선택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습니다.

부활절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는 기독교의 축일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