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피요령·교육서도 소외…‘재난 무방비’ 장애인들
입력 2019.04.21 (21:24) 수정 2019.04.21 (21:4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대피요령·교육서도 소외…‘재난 무방비’ 장애인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 사회 장애인 차별의 문제를 연속 보도해드리고 있는데요,

무엇보다 장애인들이 더 큰 위험에 처하게 되는 경우가 바로 화재나 지진과 같은 재난 상황일 겁니다.

그러나 장애인을 위한 대피 요령이나 교육은 전무한 실정입니다.

이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뇌병변장애 1급 배재현 씨에게 빌딩에 불이 났다고 가정해 대피할 것을 요청해 봤습니다.

정부의 비상시 국민행동요령에선, 빌딩 화재 시 승강기가 아닌 계단을 통해 대피하도록 안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거동이 불편한 배 씨에게 계단은 또다른 위험입니다.

[배재현/서울시 도봉구 : "엘리베이터도 사용할 수 없는 상황에서 불이 나고 대피할 수 없다고 했을 때 와서 보니까 너무나 아찔하네요. 아찔하고..."]

비상시 대피 요령이 비장애인 위주로 돼 있어 장애인은 따라할 엄두조차 못내는 겁니다.

["지진이 발생했을 때 엘리베이터는 절대 타면 안돼요."]

적절한 대피 방법을 배우는 것도 어렵습니다.

이곳에서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비상시 어떻게 대처할지 가르쳐준다지만, 장애인을 위한 프로그램은 없습니다.

[비상대피체험관 직원/음성변조 : "장애인이라고 특별히 따로는 없고요. 서서 하시는 건 못하시고."]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은 대피가 느린 장애인의 특성을 고려해, 별도의 대피요령과 전용 대피소를 마련하고 있지만 우리는 문제인식조차 더딘 실정입니다.

[행정안전부 지진방재관리과 직원/음성변조 : "장애인 대피소라고는 저는 딱히 못들어봤는데. 장애인 대피소라는 게 있나요?"]

[김성연/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사무국장 : "비상상황이 발생했을때 어떤 건물로 어떻게 이동할 것이며 그 대피소가 기본적으로 장애인이 모두 접근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있는 상시적인 체계가 마련되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재난 대비에서조차 소외된 장애인들의 안전권을 보장하기 위한 대책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 대피요령·교육서도 소외…‘재난 무방비’ 장애인들
    • 입력 2019.04.21 (21:24)
    • 수정 2019.04.21 (21:47)
    뉴스 9
대피요령·교육서도 소외…‘재난 무방비’ 장애인들
[앵커]

우리 사회 장애인 차별의 문제를 연속 보도해드리고 있는데요,

무엇보다 장애인들이 더 큰 위험에 처하게 되는 경우가 바로 화재나 지진과 같은 재난 상황일 겁니다.

그러나 장애인을 위한 대피 요령이나 교육은 전무한 실정입니다.

이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뇌병변장애 1급 배재현 씨에게 빌딩에 불이 났다고 가정해 대피할 것을 요청해 봤습니다.

정부의 비상시 국민행동요령에선, 빌딩 화재 시 승강기가 아닌 계단을 통해 대피하도록 안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거동이 불편한 배 씨에게 계단은 또다른 위험입니다.

[배재현/서울시 도봉구 : "엘리베이터도 사용할 수 없는 상황에서 불이 나고 대피할 수 없다고 했을 때 와서 보니까 너무나 아찔하네요. 아찔하고..."]

비상시 대피 요령이 비장애인 위주로 돼 있어 장애인은 따라할 엄두조차 못내는 겁니다.

["지진이 발생했을 때 엘리베이터는 절대 타면 안돼요."]

적절한 대피 방법을 배우는 것도 어렵습니다.

이곳에서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비상시 어떻게 대처할지 가르쳐준다지만, 장애인을 위한 프로그램은 없습니다.

[비상대피체험관 직원/음성변조 : "장애인이라고 특별히 따로는 없고요. 서서 하시는 건 못하시고."]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은 대피가 느린 장애인의 특성을 고려해, 별도의 대피요령과 전용 대피소를 마련하고 있지만 우리는 문제인식조차 더딘 실정입니다.

[행정안전부 지진방재관리과 직원/음성변조 : "장애인 대피소라고는 저는 딱히 못들어봤는데. 장애인 대피소라는 게 있나요?"]

[김성연/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사무국장 : "비상상황이 발생했을때 어떤 건물로 어떻게 이동할 것이며 그 대피소가 기본적으로 장애인이 모두 접근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있는 상시적인 체계가 마련되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재난 대비에서조차 소외된 장애인들의 안전권을 보장하기 위한 대책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