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이란산 원유 수출 제로화할 것…한국 등 8개국도 예외 없어”
입력 2019.04.23 (06:01) 수정 2019.04.23 (07:11)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美 “이란산 원유 수출 제로화할 것…한국 등 8개국도 예외 없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나라와 일본 등 8개 국가는 미국 정부의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 조치와 관련해 한시적으로 예외를 인정받아왔는데요.

다음 달 2일 시한만료 이후 더 이상 예외조치는 없다고 미 정부가 공식 발표했습니다.

미사일 등 무기 개발에 들어가는 이란 정부의 돈줄을 끊겠다는 것이 미국의 입장이지만 우리 기업과 경제에 당분간 타격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다음 달 2일,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조치 시한 만료를 앞두고 미 정부가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그동안 한국, 일본 등 8개국에 적용해왔던 한시적 제재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미 국무장관 : "미국은 이란 원유 수입국들에 대한 추가 제재 유예 조치를 다시 발효하지 않을 것을 공표합니다. 어느 한 국가도 예외는 없습니다."]

이에따라 8개국은 이란산 원유 수입에 차질을 빚게 됐습니다.

예외조치 시한 만료 이후 원유를 수입할 경우 3자 제재인 세컨더리 보이콧 형식으로 미국의 제재를 받기 때문입니다.

미국은 이번 결정이 이란의 주 수입원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란 정부가 원유 수출을 통해 얻은 수입으로 미사일 등 무기 개발을 한다는 것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이란 원유 수입국 가운데 가장 수입량이 많은 국가는 중국, 한국,인도, 일본순입니다.

최대 수입국인 중국은 미국의 조치가 일방적이라며 반발했습니다.

[겅솽/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과 이란의 양자 협력은 투명하고 합법적이므로 마땅히 존중받아야 합니다."]

한국 업체들도 이란산 초경질유 수입 의존도가 높은 만큼 정부는 예외연장 시한까지 우리의 입장을 반영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유가는 출렁이고 있습니다.

백악관은 원유 공급이 충족될 수 있도록 적절히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지만 관련 소식이 전해지면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와 브렌트유 가격은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美 “이란산 원유 수출 제로화할 것…한국 등 8개국도 예외 없어”
    • 입력 2019.04.23 (06:01)
    • 수정 2019.04.23 (07:11)
    뉴스광장 1부
美 “이란산 원유 수출 제로화할 것…한국 등 8개국도 예외 없어”
[앵커]

우리나라와 일본 등 8개 국가는 미국 정부의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 조치와 관련해 한시적으로 예외를 인정받아왔는데요.

다음 달 2일 시한만료 이후 더 이상 예외조치는 없다고 미 정부가 공식 발표했습니다.

미사일 등 무기 개발에 들어가는 이란 정부의 돈줄을 끊겠다는 것이 미국의 입장이지만 우리 기업과 경제에 당분간 타격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다음 달 2일,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조치 시한 만료를 앞두고 미 정부가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그동안 한국, 일본 등 8개국에 적용해왔던 한시적 제재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미 국무장관 : "미국은 이란 원유 수입국들에 대한 추가 제재 유예 조치를 다시 발효하지 않을 것을 공표합니다. 어느 한 국가도 예외는 없습니다."]

이에따라 8개국은 이란산 원유 수입에 차질을 빚게 됐습니다.

예외조치 시한 만료 이후 원유를 수입할 경우 3자 제재인 세컨더리 보이콧 형식으로 미국의 제재를 받기 때문입니다.

미국은 이번 결정이 이란의 주 수입원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란 정부가 원유 수출을 통해 얻은 수입으로 미사일 등 무기 개발을 한다는 것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이란 원유 수입국 가운데 가장 수입량이 많은 국가는 중국, 한국,인도, 일본순입니다.

최대 수입국인 중국은 미국의 조치가 일방적이라며 반발했습니다.

[겅솽/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과 이란의 양자 협력은 투명하고 합법적이므로 마땅히 존중받아야 합니다."]

한국 업체들도 이란산 초경질유 수입 의존도가 높은 만큼 정부는 예외연장 시한까지 우리의 입장을 반영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유가는 출렁이고 있습니다.

백악관은 원유 공급이 충족될 수 있도록 적절히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지만 관련 소식이 전해지면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와 브렌트유 가격은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