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카자흐 정상, ‘비핵화 경험’ 공유…문 대통령 오늘 귀국
입력 2019.04.23 (06:23) 수정 2019.04.23 (07:21)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한·카자흐 정상, ‘비핵화 경험’ 공유…문 대통령 오늘 귀국
동영상영역 끝
[앵커]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카자흐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과거의 비핵화 경험을 공유했습니다.

카자흐스탄은 구 소련의 대표적 핵실험장이 있던 곳으로, 소련 붕괴 후 대량의 핵무기를 넘겨받았지만, 자발적으로 핵을 포기한 국가입니다.

이른바 '카자흐 모델'이 한반도 비핵화의 방법론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과 토카예프 카자흐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을 '모범적인 비핵화 국가'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카자흐스탄은 자발적인 비핵화를 통해서 경제성장을 이룬 그런 경험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우리 한반도의 비핵화 문제에 있어서 큰 영감을 주고 있습니다."]

1991년 구 소련의 갑작스런 붕괴로 독립한 카자흐스탄은 핵무기와 시설을 고스란히 넘겨받았습니다.

전략적 핵탄두 천 4백여기와 대륙간탄도미사일 백여기 등을 가진 세계 4위 핵 보유국이 된 겁니다.

하지만 카자흐스탄은 과감히 핵을 포기하고 경제발전을 택했습니다.

미국은 핵 폐기 기술과 자금 지원을 위한 법을 제정해, 4년간 16억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이같은 카자흐스탄의 비핵화 모델이 난관에 부딪힌 북핵 협상의 대안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실제로 지난해 6월 1차 북미 정상회담 직전, 한미 당국은 카자흐스탄 모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두 나라의 핵무기 개발과정 등 여러 요소가 다르기 때문에 단순 비교는 쉽지 않다"며, "비핵화 과정보다는 핵을 포기하고 난 뒤의 혜택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상호 동시 조치로 비핵화를 현실로 만들었다는 면에서 카자흐 모델은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습니다.

청와대도 카자흐 모델에 대한 본격적인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7박 8일간의 중앙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오늘 귀국합니다.

카자흐 누르술탄에서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한·카자흐 정상, ‘비핵화 경험’ 공유…문 대통령 오늘 귀국
    • 입력 2019.04.23 (06:23)
    • 수정 2019.04.23 (07:21)
    뉴스광장 1부
한·카자흐 정상, ‘비핵화 경험’ 공유…문 대통령 오늘 귀국
[앵커]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카자흐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과거의 비핵화 경험을 공유했습니다.

카자흐스탄은 구 소련의 대표적 핵실험장이 있던 곳으로, 소련 붕괴 후 대량의 핵무기를 넘겨받았지만, 자발적으로 핵을 포기한 국가입니다.

이른바 '카자흐 모델'이 한반도 비핵화의 방법론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과 토카예프 카자흐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을 '모범적인 비핵화 국가'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카자흐스탄은 자발적인 비핵화를 통해서 경제성장을 이룬 그런 경험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우리 한반도의 비핵화 문제에 있어서 큰 영감을 주고 있습니다."]

1991년 구 소련의 갑작스런 붕괴로 독립한 카자흐스탄은 핵무기와 시설을 고스란히 넘겨받았습니다.

전략적 핵탄두 천 4백여기와 대륙간탄도미사일 백여기 등을 가진 세계 4위 핵 보유국이 된 겁니다.

하지만 카자흐스탄은 과감히 핵을 포기하고 경제발전을 택했습니다.

미국은 핵 폐기 기술과 자금 지원을 위한 법을 제정해, 4년간 16억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이같은 카자흐스탄의 비핵화 모델이 난관에 부딪힌 북핵 협상의 대안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실제로 지난해 6월 1차 북미 정상회담 직전, 한미 당국은 카자흐스탄 모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두 나라의 핵무기 개발과정 등 여러 요소가 다르기 때문에 단순 비교는 쉽지 않다"며, "비핵화 과정보다는 핵을 포기하고 난 뒤의 혜택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상호 동시 조치로 비핵화를 현실로 만들었다는 면에서 카자흐 모델은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습니다.

청와대도 카자흐 모델에 대한 본격적인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7박 8일간의 중앙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오늘 귀국합니다.

카자흐 누르술탄에서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