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4당, 내일 선거법 개정안 발의…한국당 ‘철야 농성’
입력 2019.04.23 (21:06) 수정 2019.04.23 (22:1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여야 4당, 내일 선거법 개정안 발의…한국당 ‘철야 농성’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엔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한국당은 철야농성을 하고 있고, 여야4당은 추인된 합의안의 국회 처리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 강나루 기자 연결합니다. 자유한국당이 오늘(23일) 의원총회, 규탄집회, 철야농성, 일정이 많습니다. 지금 철야 농성에 들어갔습니까?

[기자]

네, 자유한국당 의원들 청와대 규탄 집회를 마치고 지금 국회로 속속 복귀중입니다.

한국당은 당장 오늘(23일) 밤부터 이곳 본회의장 앞에서 의원 전원이 철야 농성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다른 4당이 패스트트랙 지정 안건들을 상임위에 회부하기로 한 모레(25일)까지 철야 농성을 이어갈 예정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주말에는 대규모 장외 집회를 준비중입니다.

[앵커]

한국당은 반발하고 있지만, 다른 정당들은 예고된 일정대로 가겠다는 거죠? 다음 수순이 어떻게 됩니까?

[기자]

네, 당이 추인을 마쳤으니 그 다음은 관련 상임위가 움직일 차례입니다.

먼저 선거제 개편안은 내일(24일) 정치개혁특위 심상정 위원장이 개정안을 대표 발의하기로 했습니다.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을 담당하는 사법개혁특위는 내일(24일)까지 법안 조문화 작업을 마치기로 했습니다.

[앵커]

공수처 설치의 경우는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공약사항이기도 한데, 청와대 입장은 어떻습니까?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막 순방을 마치고 귀국해 아직 직접 언급은 없었습니다.

다만 국회를 방문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대신 말을 전했는데요.

문 대통령이 평소 공수처 기능의 핵심은 대통령 친인척 감시라고 강조해왔는데, 기소 대상에 대통령 친인척이 빠진 것을 안타까워할 것이라는 겁니다.

또 조국 민정수석은 SNS를 통해 패스트트랙 제도는 과거 여야 합의로 만들어진 국회선진화법 일부라며, 대환영이라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 여야 4당, 내일 선거법 개정안 발의…한국당 ‘철야 농성’
    • 입력 2019.04.23 (21:06)
    • 수정 2019.04.23 (22:13)
    뉴스 9
여야 4당, 내일 선거법 개정안 발의…한국당 ‘철야 농성’
[앵커]

이번엔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한국당은 철야농성을 하고 있고, 여야4당은 추인된 합의안의 국회 처리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 강나루 기자 연결합니다. 자유한국당이 오늘(23일) 의원총회, 규탄집회, 철야농성, 일정이 많습니다. 지금 철야 농성에 들어갔습니까?

[기자]

네, 자유한국당 의원들 청와대 규탄 집회를 마치고 지금 국회로 속속 복귀중입니다.

한국당은 당장 오늘(23일) 밤부터 이곳 본회의장 앞에서 의원 전원이 철야 농성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다른 4당이 패스트트랙 지정 안건들을 상임위에 회부하기로 한 모레(25일)까지 철야 농성을 이어갈 예정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주말에는 대규모 장외 집회를 준비중입니다.

[앵커]

한국당은 반발하고 있지만, 다른 정당들은 예고된 일정대로 가겠다는 거죠? 다음 수순이 어떻게 됩니까?

[기자]

네, 당이 추인을 마쳤으니 그 다음은 관련 상임위가 움직일 차례입니다.

먼저 선거제 개편안은 내일(24일) 정치개혁특위 심상정 위원장이 개정안을 대표 발의하기로 했습니다.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을 담당하는 사법개혁특위는 내일(24일)까지 법안 조문화 작업을 마치기로 했습니다.

[앵커]

공수처 설치의 경우는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공약사항이기도 한데, 청와대 입장은 어떻습니까?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막 순방을 마치고 귀국해 아직 직접 언급은 없었습니다.

다만 국회를 방문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대신 말을 전했는데요.

문 대통령이 평소 공수처 기능의 핵심은 대통령 친인척 감시라고 강조해왔는데, 기소 대상에 대통령 친인척이 빠진 것을 안타까워할 것이라는 겁니다.

또 조국 민정수석은 SNS를 통해 패스트트랙 제도는 과거 여야 합의로 만들어진 국회선진화법 일부라며, 대환영이라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