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크렘린 “25일 블라디보스토크서 북러 정상회담” 공식 발표
입력 2019.04.23 (22:35) 수정 2019.04.23 (23:50) 국제
크렘린 “25일 블라디보스토크서 북러 정상회담” 공식 발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는 25일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처음으로 만나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크렘린궁이 공식 발표했습니다.

유리 우샤코프 외교담당 보좌관은 "(두 정상 간 회담은) 한반도 핵 문제의 정치적, 외교적 해법에 집중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블라디보스토크 현지 언론 'VL.ru'는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가 북한과 러시아 간 국경에 해당하는 두만강 위 철교 '우호의 다리'를 지나 내일 오전 11시 쯤 러시아에 들어올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이 매체는 전용 열차가 러시아 국경 하산역 검문소 인근 '러시아-조선 우호의 집'에서 잠시 멈춘 뒤 곧이어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해 오후 쯤 블라디보스토크 역사에 도착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현지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블라디보스토크 역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열차 영접이 (현지 시간으로) 내일(24일) 오후 6시로 예정돼 있다"는 극동지역 철도 당국 관계자의 발언을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크렘린 “25일 블라디보스토크서 북러 정상회담” 공식 발표
    • 입력 2019.04.23 (22:35)
    • 수정 2019.04.23 (23:50)
    국제
크렘린 “25일 블라디보스토크서 북러 정상회담” 공식 발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는 25일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처음으로 만나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크렘린궁이 공식 발표했습니다.

유리 우샤코프 외교담당 보좌관은 "(두 정상 간 회담은) 한반도 핵 문제의 정치적, 외교적 해법에 집중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블라디보스토크 현지 언론 'VL.ru'는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가 북한과 러시아 간 국경에 해당하는 두만강 위 철교 '우호의 다리'를 지나 내일 오전 11시 쯤 러시아에 들어올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이 매체는 전용 열차가 러시아 국경 하산역 검문소 인근 '러시아-조선 우호의 집'에서 잠시 멈춘 뒤 곧이어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해 오후 쯤 블라디보스토크 역사에 도착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현지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블라디보스토크 역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열차 영접이 (현지 시간으로) 내일(24일) 오후 6시로 예정돼 있다"는 극동지역 철도 당국 관계자의 발언을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