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른미래 오신환 “공수처 패스트트랙 지정 반대”…변수되나?
입력 2019.04.24 (09:32) 수정 2019.04.24 (09:59)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바른미래 오신환 “공수처 패스트트랙 지정 반대”…변수되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바른미래당 사개특위 위원인 오신환 의원이 공수처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 입장을 드러냈습니다.

여야 4당은 오늘부터 패스트트랙 지정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지만 예상치 못한 변수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입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이 공수처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혔습니다.

오 의원은 오늘 SNS에 12 대 11의 한 표 차 추인이 온전한 '당의 입장'이라기보다는 '절반의 입장'이 됐다면서, 당의 분열을 막고 소신을 지키기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반쪽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합의 처리를 저버릴 만큼의 가치는 없다, 누더기 공수처법을 위해 당의 분열을 눈감을 순 없다고도 썼습니다.

오 의원은 공수처에 기소권을 주는 것에 줄곧 반대 입장을 드러내 왔습니다.

오 의원이 반대하면 의결 정족수 미달로 사개특위에서 패스트트랙 지정이 불가능한 상황.

공수처 설치가 막히면 선거제 개편안 패스트트랙 지정도 불투명해집니다.

바른미래당이 오 의원을 다른 의원으로 교체해야 하지만, 이 경우 바른정당계와 정면 충돌이 불가피합니다.

예상외 변수가 나타났지만 여야4당은 당내 추인을 거친 만큼 당초 예정대로 패스트트랙 지정 절차에 나설 예정입니다.

심상정 정개특위 위원장이 오늘 선거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하면, 한국당을 제외한 정개특위 위원들은 개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심 위원장에게 요청할 계획입니다.

공수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안의 소관 상임위인 사개특위도 조문화 작업에 들어가 가능하면 오늘 안에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바른미래 오신환 “공수처 패스트트랙 지정 반대”…변수되나?
    • 입력 2019.04.24 (09:32)
    • 수정 2019.04.24 (09:59)
    930뉴스
바른미래 오신환 “공수처 패스트트랙 지정 반대”…변수되나?
[앵커]

바른미래당 사개특위 위원인 오신환 의원이 공수처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 입장을 드러냈습니다.

여야 4당은 오늘부터 패스트트랙 지정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지만 예상치 못한 변수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입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이 공수처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혔습니다.

오 의원은 오늘 SNS에 12 대 11의 한 표 차 추인이 온전한 '당의 입장'이라기보다는 '절반의 입장'이 됐다면서, 당의 분열을 막고 소신을 지키기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반쪽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합의 처리를 저버릴 만큼의 가치는 없다, 누더기 공수처법을 위해 당의 분열을 눈감을 순 없다고도 썼습니다.

오 의원은 공수처에 기소권을 주는 것에 줄곧 반대 입장을 드러내 왔습니다.

오 의원이 반대하면 의결 정족수 미달로 사개특위에서 패스트트랙 지정이 불가능한 상황.

공수처 설치가 막히면 선거제 개편안 패스트트랙 지정도 불투명해집니다.

바른미래당이 오 의원을 다른 의원으로 교체해야 하지만, 이 경우 바른정당계와 정면 충돌이 불가피합니다.

예상외 변수가 나타났지만 여야4당은 당내 추인을 거친 만큼 당초 예정대로 패스트트랙 지정 절차에 나설 예정입니다.

심상정 정개특위 위원장이 오늘 선거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하면, 한국당을 제외한 정개특위 위원들은 개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심 위원장에게 요청할 계획입니다.

공수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안의 소관 상임위인 사개특위도 조문화 작업에 들어가 가능하면 오늘 안에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