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해자와 같은 공간·2차 피해까지…특수학교 문제 왜?
입력 2019.04.24 (19:17) 수정 2019.04.24 (19:20)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가해자와 같은 공간·2차 피해까지…특수학교 문제 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인강학교와 교남학교 등 특수학교에서 장애 학생 학대 사건이 밝혀져 충격을 줬는데요.

그런데 여전히 가해 교원과 피해 학생들이 같은 공간에 있거나 피해자가 오히려 따돌림을 당하는 2차 피해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왜 이같은 문제가 생기는 건지 김지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장애 학생 학대 사건이 불거진 인강학교.

당시 문제 교사 5명이 업무에서 배제됐습니다.

하지만, 재판에 넘겨진 2명을 빼고 나머지 3명은 아직도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이승헌/인강재단 이사장/공익이사 : "개학을 하고 나서도 조사 결과가 안 나온 상태에서 어쩔 수 없이 교과 운영을 해야되니까. 담임에서만 배제하고, 수업은 하게끔.."]

특수학교에 다니는 자녀를 둔 이 학부모는 지난해 아이가 언어 학대에 감금까지 당했다며 교사를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학교 측은 담임 교사를 교체했지만, 그 교실에서 학생들을 돕던 다른 보조 인력들도 업무에서 배제시켰습니다.

그러자, 당장 불편해진 다른 학부모들의 원성이 피해 학부모에게 쏟아졌습니다.

[피해 학생 학부모/음성변조 : "'니네 때문에 우리 아이들이 피해를 보잖아.' 학교 측에 얘기를 해야 되는 건데 저희한테 원망을 돌리고 저희는 또 저희가 잘못한 게 없는데..."]

학교 수가 적은 특수학교는 전학이 쉽지 않고, 입학 후 길게는 20년 가까이 다녀야 합니다.

전문가들은 사회복지법인 중심의 폐쇄적인 운영도 특수학교 내 인권상황이 개선되지 않는 이유로 꼽습니다.

공립화가 대안으로 주목받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이승헌/인강재단 이사장/공익이사 : "(교사가) 전근가고 전근오고. 이런 구조가 되고. 교장도 재단에서 선임하는 게 아니고 공립 교장이 교육청에서 선임해서 오기 때문에 그러면 어쨌든 조금 더 개방화된 구조로..."]

전국의 특수학교는 170여개. 하지만 특수교육 대상자 9만여 명으로 꾸준히 늘어, 장애인 교육 시설의 확충도 시급한 과제로 꼽힙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가해자와 같은 공간·2차 피해까지…특수학교 문제 왜?
    • 입력 2019.04.24 (19:17)
    • 수정 2019.04.24 (19:20)
    뉴스 7
가해자와 같은 공간·2차 피해까지…특수학교 문제 왜?
[앵커]

지난해 인강학교와 교남학교 등 특수학교에서 장애 학생 학대 사건이 밝혀져 충격을 줬는데요.

그런데 여전히 가해 교원과 피해 학생들이 같은 공간에 있거나 피해자가 오히려 따돌림을 당하는 2차 피해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왜 이같은 문제가 생기는 건지 김지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장애 학생 학대 사건이 불거진 인강학교.

당시 문제 교사 5명이 업무에서 배제됐습니다.

하지만, 재판에 넘겨진 2명을 빼고 나머지 3명은 아직도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이승헌/인강재단 이사장/공익이사 : "개학을 하고 나서도 조사 결과가 안 나온 상태에서 어쩔 수 없이 교과 운영을 해야되니까. 담임에서만 배제하고, 수업은 하게끔.."]

특수학교에 다니는 자녀를 둔 이 학부모는 지난해 아이가 언어 학대에 감금까지 당했다며 교사를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학교 측은 담임 교사를 교체했지만, 그 교실에서 학생들을 돕던 다른 보조 인력들도 업무에서 배제시켰습니다.

그러자, 당장 불편해진 다른 학부모들의 원성이 피해 학부모에게 쏟아졌습니다.

[피해 학생 학부모/음성변조 : "'니네 때문에 우리 아이들이 피해를 보잖아.' 학교 측에 얘기를 해야 되는 건데 저희한테 원망을 돌리고 저희는 또 저희가 잘못한 게 없는데..."]

학교 수가 적은 특수학교는 전학이 쉽지 않고, 입학 후 길게는 20년 가까이 다녀야 합니다.

전문가들은 사회복지법인 중심의 폐쇄적인 운영도 특수학교 내 인권상황이 개선되지 않는 이유로 꼽습니다.

공립화가 대안으로 주목받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이승헌/인강재단 이사장/공익이사 : "(교사가) 전근가고 전근오고. 이런 구조가 되고. 교장도 재단에서 선임하는 게 아니고 공립 교장이 교육청에서 선임해서 오기 때문에 그러면 어쨌든 조금 더 개방화된 구조로..."]

전국의 특수학교는 170여개. 하지만 특수교육 대상자 9만여 명으로 꾸준히 늘어, 장애인 교육 시설의 확충도 시급한 과제로 꼽힙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