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커먼 콧물이 일상”…공항 수하물 노동자 첫 산재 인정
입력 2019.04.29 (06:22) 수정 2019.04.29 (13:1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시커먼 콧물이 일상”…공항 수하물 노동자 첫 산재 인정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천국제공항 노동자들이 탄광을 빗대 '공항의 막장'이라 부르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승객들의 수하물을 처리하는 컨베이어 벨트인데요.

여기서 일하던 50대가 폐암으로 첫 산재 판정을 받았습니다.

얼마나 환경이 열악한 걸까요?

신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빗자루로 바닥을 쓸자, 하얀 쓰레기와 검은 먼지가 가득 모입니다.

실내는 날아다니는 분진 천지입니다.

제대로 눈을 뜨기도 힘들 지경입니다.

여행용 가방에서 떨어지거나 컨베이어벨트가 돌아가면서 생겨난 분진들입니다.

노동자들은 지하라 환기도 제대로 안돼 굴 속에서 일하는 것 같다고 말합니다.

[김동관/수하물 처리장 노동자 : "코를 풀면 시커먼 먼지가… 입던 작업복을 집에 가져간 적이 없어요. 애기들 옷이랑 같이 빨 수가 없기 때문에."]

인하대 병원이 분석한 작업환경측정 결과입니다.

측정 장소 4곳 중 2곳에서 발암성 물질인 기타분진이 기준치를 초과했습니다.

한 곳에선 2배 넘게 측정됐습니다.

이곳에서 17년간 근무해 온 50대 노동자는 결국 폐암이 생겼고, 지난달 산업재해 판정을 받았습니다.

[임종한/인하대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근로자들이 지속적으로 노출된다면 암 발생 가능성 부분도 충분히 있다고 봅니다."]

원청인 인천공항공사는 폐암 환자의 경우 공항 근무 전에 했었던 용접 업무가 주 원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작업장의 분진 양도 기준치 미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 : "법적 기준치 미만으로 검출돼, 산재 판정서를 보면 일부 분진에 노출될 수는 있지만 폐암 발생 물질에 대한 노출 수준은 낮다고…"]

인천공항의 수하물 처리장 노동자는 460여 명.

첫 산재 판정이 나오면서 분진 대책 요구가 거세지자, 공항 측은 비로소 환기시설을 더 설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 “시커먼 콧물이 일상”…공항 수하물 노동자 첫 산재 인정
    • 입력 2019.04.29 (06:22)
    • 수정 2019.04.29 (13:17)
    뉴스광장 1부
“시커먼 콧물이 일상”…공항 수하물 노동자 첫 산재 인정
[앵커]

인천국제공항 노동자들이 탄광을 빗대 '공항의 막장'이라 부르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승객들의 수하물을 처리하는 컨베이어 벨트인데요.

여기서 일하던 50대가 폐암으로 첫 산재 판정을 받았습니다.

얼마나 환경이 열악한 걸까요?

신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빗자루로 바닥을 쓸자, 하얀 쓰레기와 검은 먼지가 가득 모입니다.

실내는 날아다니는 분진 천지입니다.

제대로 눈을 뜨기도 힘들 지경입니다.

여행용 가방에서 떨어지거나 컨베이어벨트가 돌아가면서 생겨난 분진들입니다.

노동자들은 지하라 환기도 제대로 안돼 굴 속에서 일하는 것 같다고 말합니다.

[김동관/수하물 처리장 노동자 : "코를 풀면 시커먼 먼지가… 입던 작업복을 집에 가져간 적이 없어요. 애기들 옷이랑 같이 빨 수가 없기 때문에."]

인하대 병원이 분석한 작업환경측정 결과입니다.

측정 장소 4곳 중 2곳에서 발암성 물질인 기타분진이 기준치를 초과했습니다.

한 곳에선 2배 넘게 측정됐습니다.

이곳에서 17년간 근무해 온 50대 노동자는 결국 폐암이 생겼고, 지난달 산업재해 판정을 받았습니다.

[임종한/인하대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근로자들이 지속적으로 노출된다면 암 발생 가능성 부분도 충분히 있다고 봅니다."]

원청인 인천공항공사는 폐암 환자의 경우 공항 근무 전에 했었던 용접 업무가 주 원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작업장의 분진 양도 기준치 미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 : "법적 기준치 미만으로 검출돼, 산재 판정서를 보면 일부 분진에 노출될 수는 있지만 폐암 발생 물질에 대한 노출 수준은 낮다고…"]

인천공항의 수하물 처리장 노동자는 460여 명.

첫 산재 판정이 나오면서 분진 대책 요구가 거세지자, 공항 측은 비로소 환기시설을 더 설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