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폼페이오, 내주 러 외무장관 만나 베네수엘라 사태 논의”
입력 2019.05.03 (05:54) 국제
“폼페이오, 내주 러 외무장관 만나 베네수엘라 사태 논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다음 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만나 베네수엘라 사태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미 고위 관리가 말했습니다.

AP통신과 AFP통신은 익명 관리의 말을 인용해 두 장관이 6∼7일 핀란드 로바니에미에서 열리는 제17차 북극이사회 각료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면서 "분명히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관리는 "두 장관은 베네수엘라에 관한 논의를 재개할 것"이라며 "그들이 함께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면 우크라이나와 베네수엘라를 포함한 러시아의 행동에 대한 우리의 우려를 포함해 모든 사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AP통신은 이번 회의에는 미국과 러시아를 비롯한 8개 회원국 외무장관이 참석한다고 보도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6∼9일 유럽을 방문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등도 만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폼페이오, 내주 러 외무장관 만나 베네수엘라 사태 논의”
    • 입력 2019.05.03 (05:54)
    국제
“폼페이오, 내주 러 외무장관 만나 베네수엘라 사태 논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다음 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만나 베네수엘라 사태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미 고위 관리가 말했습니다.

AP통신과 AFP통신은 익명 관리의 말을 인용해 두 장관이 6∼7일 핀란드 로바니에미에서 열리는 제17차 북극이사회 각료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면서 "분명히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관리는 "두 장관은 베네수엘라에 관한 논의를 재개할 것"이라며 "그들이 함께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면 우크라이나와 베네수엘라를 포함한 러시아의 행동에 대한 우리의 우려를 포함해 모든 사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AP통신은 이번 회의에는 미국과 러시아를 비롯한 8개 회원국 외무장관이 참석한다고 보도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6∼9일 유럽을 방문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등도 만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