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SS 잇단 화재로 업계 ‘고사 위기’…“6월초 조사결과 발표”
입력 2019.05.03 (12:16) 수정 2019.05.03 (13:09)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ESS 잇단 화재로 업계 ‘고사 위기’…“6월초 조사결과 발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에너지저장장치, ESS는 전기를 모아놨다가 필요할 때 갖다 쓰는 시스템입니다.

이 장치에서 알 수 없는 화재가 잇따라 피해가 막대한데요.

정부가 다음달 초 최종 조사 결과를 내놓기로 했습니다.

관련 업계는 사실상 '고사 위기'에 놓인 상황인데 전화위복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서재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가스공장의 ESS에서 불이 나 3층 건물이 순식간에 탔습니다.

지난 1년 반 동안 전국의 ESS 화재는 무려 21건입니다.

심각한 건 상당수가 점검을 마친 뒤에 불이 났다는 겁니다.

[태양광 발전시설 관계자/지난해 12월 : "저것만 있는 게 아니고 저 밑에 있는 것도 ESS거든요. 두개 다. 3개가 있어서 수시로 (점검을) 해요. 12월에도 세 번이나 방문했었고."]

정부는 건물에 붙어있는 ESS 5백여 곳 가동을 멈추고 4개월 넘게 조사하고 있습니다.

전기 충격으로 고장난 건지, 결로나 먼지 등이 원인인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실험을 했습니다.

최근엔 일부 조건에서 실제 불이 난 것과 비슷한 상황이 관측됐습니다.

조사 결과는 다음달 초 발표됩니다.

[이귀현/산업부 제품안전정책과장 : "사이트(장소)가 전부 전소되는 특성을 갖고 있기 때문에 화재 원인을 규명하는데 불가피하게 일정한 시간이 소요될 수 밖에 없습니다."]

배터리 생산 회사 등 업계는 애가 탑니다.

삼성SDI의 이익은 절반으로 줄었고, LG화학의 ESS 관련 손실액은 천 2백억 원입니다.

중소업체들은 줄도산이 우려되는 상황.

원인조사 발표와 재가동을 서둘러야 한다는 요구가 거세지만, 철저한 원인조사가 먼저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광선/한국기술교육대 교수 : "추가적인 비용이 들더라도 지금 준비해서 안전하게 시스템을 공급해야지 나중에 더 큰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거죠."]

정부는 정확한 원인을 밝힌 뒤 ESS 설치 기준 개정과 KS표준 제정 등 안전 대책을 강화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 ESS 잇단 화재로 업계 ‘고사 위기’…“6월초 조사결과 발표”
    • 입력 2019.05.03 (12:16)
    • 수정 2019.05.03 (13:09)
    뉴스 12
ESS 잇단 화재로 업계 ‘고사 위기’…“6월초 조사결과 발표”
[앵커]

에너지저장장치, ESS는 전기를 모아놨다가 필요할 때 갖다 쓰는 시스템입니다.

이 장치에서 알 수 없는 화재가 잇따라 피해가 막대한데요.

정부가 다음달 초 최종 조사 결과를 내놓기로 했습니다.

관련 업계는 사실상 '고사 위기'에 놓인 상황인데 전화위복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서재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가스공장의 ESS에서 불이 나 3층 건물이 순식간에 탔습니다.

지난 1년 반 동안 전국의 ESS 화재는 무려 21건입니다.

심각한 건 상당수가 점검을 마친 뒤에 불이 났다는 겁니다.

[태양광 발전시설 관계자/지난해 12월 : "저것만 있는 게 아니고 저 밑에 있는 것도 ESS거든요. 두개 다. 3개가 있어서 수시로 (점검을) 해요. 12월에도 세 번이나 방문했었고."]

정부는 건물에 붙어있는 ESS 5백여 곳 가동을 멈추고 4개월 넘게 조사하고 있습니다.

전기 충격으로 고장난 건지, 결로나 먼지 등이 원인인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실험을 했습니다.

최근엔 일부 조건에서 실제 불이 난 것과 비슷한 상황이 관측됐습니다.

조사 결과는 다음달 초 발표됩니다.

[이귀현/산업부 제품안전정책과장 : "사이트(장소)가 전부 전소되는 특성을 갖고 있기 때문에 화재 원인을 규명하는데 불가피하게 일정한 시간이 소요될 수 밖에 없습니다."]

배터리 생산 회사 등 업계는 애가 탑니다.

삼성SDI의 이익은 절반으로 줄었고, LG화학의 ESS 관련 손실액은 천 2백억 원입니다.

중소업체들은 줄도산이 우려되는 상황.

원인조사 발표와 재가동을 서둘러야 한다는 요구가 거세지만, 철저한 원인조사가 먼저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광선/한국기술교육대 교수 : "추가적인 비용이 들더라도 지금 준비해서 안전하게 시스템을 공급해야지 나중에 더 큰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거죠."]

정부는 정확한 원인을 밝힌 뒤 ESS 설치 기준 개정과 KS표준 제정 등 안전 대책을 강화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