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끝내기에 엉엉’ 눈물의 어린이에 최고의 선물
입력 2019.05.06 (06:47) 수정 2019.05.06 (07: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린이날인 어제, 프로야구 각 구장은 어린이들이 주인공이었습니다.

특히 지난 4일 한화의 끝내기 안타에 감동의 눈물을 흘렸던 어린이팬은 최고의 어린이날 선물을 받았습니다.

허솔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넘어가느냐 넘어가느냐 잡지를 못했어요! 경기 끝!!"]

극적인 한화 승리에 아빠 품에 안겨 펑펑 눈물을 쏟던 어린이.

수소문 끝에 눈물의 어린이팬을 찾은 한화구단은 뜻깊은 어린이날 선물을 전달했습니다.

끝내기 안타의 주인공 김회성과의 만남입니다.

[윤준서/눈물의 어린이팬 : "너무 감동적이고 기쁘고 그래서 울음이 나와버렸어요. 김회성 선수로 바뀌었어요."]

어린이팬들의 응원 속에 한화는 호잉의 적시타에 힘입어 이틀 연속 KT를 꺾었습니다.

12년 연속 어린이날 매진을 기록한 잠실도 어린이들이 주인공이었습니다.

두산 해결사 허경민은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LG와의 3연전 싹쓸이를 이끌었습니다.

[허경민/두산 : "많은 관중 앞에서 경기를 하게 됐는데 승리할 수 있어서 뜻깊은 3연전이 되지 않았나..."]

어린이 해설 위원의 날카로운 분석처럼.

[박준우/어린이 해설위원 : "이정후 선수가 초반에 볼에 스윙이 많이 나갔는데, 최근엔 유인구에 많이 속어넘어가지 않는것 같습니다."]

이정후가 3안타 등 17안타를 몰아친 키움은 삼성을 꺾고 어린이날을 승리로 장식했습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 ‘끝내기에 엉엉’ 눈물의 어린이에 최고의 선물
    • 입력 2019-05-06 06:55:38
    • 수정2019-05-06 07:06:34
    뉴스광장 1부
[앵커]

어린이날인 어제, 프로야구 각 구장은 어린이들이 주인공이었습니다.

특히 지난 4일 한화의 끝내기 안타에 감동의 눈물을 흘렸던 어린이팬은 최고의 어린이날 선물을 받았습니다.

허솔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넘어가느냐 넘어가느냐 잡지를 못했어요! 경기 끝!!"]

극적인 한화 승리에 아빠 품에 안겨 펑펑 눈물을 쏟던 어린이.

수소문 끝에 눈물의 어린이팬을 찾은 한화구단은 뜻깊은 어린이날 선물을 전달했습니다.

끝내기 안타의 주인공 김회성과의 만남입니다.

[윤준서/눈물의 어린이팬 : "너무 감동적이고 기쁘고 그래서 울음이 나와버렸어요. 김회성 선수로 바뀌었어요."]

어린이팬들의 응원 속에 한화는 호잉의 적시타에 힘입어 이틀 연속 KT를 꺾었습니다.

12년 연속 어린이날 매진을 기록한 잠실도 어린이들이 주인공이었습니다.

두산 해결사 허경민은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LG와의 3연전 싹쓸이를 이끌었습니다.

[허경민/두산 : "많은 관중 앞에서 경기를 하게 됐는데 승리할 수 있어서 뜻깊은 3연전이 되지 않았나..."]

어린이 해설 위원의 날카로운 분석처럼.

[박준우/어린이 해설위원 : "이정후 선수가 초반에 볼에 스윙이 많이 나갔는데, 최근엔 유인구에 많이 속어넘어가지 않는것 같습니다."]

이정후가 3안타 등 17안타를 몰아친 키움은 삼성을 꺾고 어린이날을 승리로 장식했습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