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폐기물 잇단 수입 금지…세계는 지금 ‘쓰레기와 전쟁 중’
입력 2019.05.06 (19:31) 수정 2019.05.06 (19:44)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폐기물 잇단 수입 금지…세계는 지금 ‘쓰레기와 전쟁 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나라를 비롯한 선진국에서 나오는 플라스틱 쓰레기들은 대부분 중국이나 동남아로 수출돼 재활용 됐는데요.

그런데 최근 이 나라들이 폐기물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전 세계 쓰레기들이 갈 곳을 잃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선진국에서 배출한 플라스틱 폐기물을 수입해 재활용하는 사업이 활발했던 중국.

그런데 지난해 초 중국 정부는 환경보호를 위해 폐기물 수입을 금지했습니다.

[리우 펑린/중국 환경보호 사무국장 : "금지 후에도 폐기물 수입에 대한 수요가 여전히 많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화물에 금지된 물건을 숨겨 밀수하는 등 세관 감독을 피하려 할 것입니다. 우리는 이를 단속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이후, 또 다른 쓰레기 수입국으로 급부상한 말레이시아.

그런데 얼마 전부터 불법 재활용 업자들의 폐기물 소각으로 호흡기 질환을 호소하는 주민이 크게 늘었습니다.

[말레이시아 젠자룸 지역 주민 : "메케한 연기가 어디서 오는지 모르겠지만, 공기에 뭔가 문제가 있는 것 같았어요."]

항의가 빗발치자 말레이시아 정부는 지난해 10월 일시적으로 폐기물 수입금지 조처를 내렸습니다.

태국과 필리핀 등 다른 동남아 국가들도 쓰레기와 한바탕 전쟁을 치르고 있는 상황.

[로드리고 두테르테/필리핀 대통령 : "캐나다를 상대로 쓰레기 전쟁을 선포할 것입니다. 캐나다는 쓰레기를 가져가는 게 좋을 겁니다. 그렇지 않으면 내가 캐나다로 배를 타고 가 저 쓰레기를 버릴 겁니다."]

전문가들은 윗돌 빼서 아랫돌 괴는 식의 대책이 아닌 실질적인 폐기물 배출양을 줄여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폐기물 잇단 수입 금지…세계는 지금 ‘쓰레기와 전쟁 중’
    • 입력 2019.05.06 (19:31)
    • 수정 2019.05.06 (19:44)
    뉴스 7
폐기물 잇단 수입 금지…세계는 지금 ‘쓰레기와 전쟁 중’
[앵커]

우리나라를 비롯한 선진국에서 나오는 플라스틱 쓰레기들은 대부분 중국이나 동남아로 수출돼 재활용 됐는데요.

그런데 최근 이 나라들이 폐기물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전 세계 쓰레기들이 갈 곳을 잃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선진국에서 배출한 플라스틱 폐기물을 수입해 재활용하는 사업이 활발했던 중국.

그런데 지난해 초 중국 정부는 환경보호를 위해 폐기물 수입을 금지했습니다.

[리우 펑린/중국 환경보호 사무국장 : "금지 후에도 폐기물 수입에 대한 수요가 여전히 많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화물에 금지된 물건을 숨겨 밀수하는 등 세관 감독을 피하려 할 것입니다. 우리는 이를 단속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이후, 또 다른 쓰레기 수입국으로 급부상한 말레이시아.

그런데 얼마 전부터 불법 재활용 업자들의 폐기물 소각으로 호흡기 질환을 호소하는 주민이 크게 늘었습니다.

[말레이시아 젠자룸 지역 주민 : "메케한 연기가 어디서 오는지 모르겠지만, 공기에 뭔가 문제가 있는 것 같았어요."]

항의가 빗발치자 말레이시아 정부는 지난해 10월 일시적으로 폐기물 수입금지 조처를 내렸습니다.

태국과 필리핀 등 다른 동남아 국가들도 쓰레기와 한바탕 전쟁을 치르고 있는 상황.

[로드리고 두테르테/필리핀 대통령 : "캐나다를 상대로 쓰레기 전쟁을 선포할 것입니다. 캐나다는 쓰레기를 가져가는 게 좋을 겁니다. 그렇지 않으면 내가 캐나다로 배를 타고 가 저 쓰레기를 버릴 겁니다."]

전문가들은 윗돌 빼서 아랫돌 괴는 식의 대책이 아닌 실질적인 폐기물 배출양을 줄여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